본문내용 바로가기
홈 뉴스
포스코건설-하나은행, ‘더불어 상생대출’ 업무협약
기사입력 2020-08-11 17:30:30. 폰트 폰트확대폰트축소
   
지성규 하나은행장(왼쪽), 한성희 포스코건설 사장(가운데), 김상택 SGI서울보증 사장(오른쪽)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포스코건설은 ‘더불어 함께 발전하는 기업시민’ 경영이념 실천 일환으로 11일 SGI서울보증, 하나은행과 함께 ‘더불어 상생대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더불어 상생대출은 담보력이 부족한 중소 협력사가 포스코건설과의 계약관계를 근거로 보증서를 발급받아 금융기관으로부터 대출을 받을 수 있도록 한 금융프로그램이다. 이번 협약을 통해 협력사의 대출한도를 계약금액의 40% 이상으로 높였다.

포스코건설은 지난해 3월 이 프로그램을 출시해 현재까지 14개의 협력사에 114억원의 대출을 지원했다. 담보력이 부족해 고금리로 자금 조달을 했던 협력사들은 더불어 상생대출 프로그램을 통해 금리에 대한 부담감을 줄일 수 있다. 대출금은 공사기간 동안 포스코건설로부터 지급받는 공사 기성금에서 분할 상환하면 된다.

포스코건설 관계자는“중소협력사들과 비즈니스 파트너로 공생하고 발전할 수 있는 관계가 지속될 수 있도록 그룹의 경영이념인 기업시민의 역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포스코건설은 2011년부터 우리은행과 공동으로 상생협력펀드 520억원을 조성해 저금리 대출을 지원하고 있다. 또 업계 최초로 하도급 거래대금을 100% 현금결제하는 등 협력사들의 자금유동성 지원에 힘쓰며, ‘비즈니스 위드 포스코(Business With POSCO)’ 실천에 앞장서고 있다.

 

이하은기자 haeunlee@

〈건설을 보는 눈 경제를 읽는 힘 건설경제-무단전재 및 배포금지〉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건설경제i' 앱을 다운받으시면
     - 종이신문을 스마트폰과 PC로 보시고 실시간 입찰정보도 보실 수 있습니다.
     - 명품 컨텐츠가 '내손안에' 건설경제i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인쇄
팝업뉴스 닫기
로딩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