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홈 뉴스
롯데건설, 복날 맞아 취약계층에 ‘삼계탕 나눔’
기사입력 2020-08-11 10:54:37. 폰트 폰트확대폰트축소
금천구 내 취약계층 1만600명에게 전달
   
롯데건설 미래혁신팀 구경영 팀장(왼쪽)과 굿네이버스 사회공헌협력팀 어정욱 팀장이 후원금 전달식을 진행하고 있다.

 

롯데건설이 다가오는 말복(15일)을 앞두고 코로나19 장기화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서울 금천구 내 기초생활수급자 및 한부모가정 등 취약계층 1만600명을 대상으로 삼계탕을 지원했다고 11일 밝혔다.

롯데건설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해 사람들이 모이는 대면 활동이 어려워지면서 비대면 기부프로그램 운영 경험이 많은 사단법인 굿네이버스 인터내셔날을 통해 삼계탕을 지원하게 됐다.

롯데건설은 말복을 앞둔 지난 10일 4000명을 대상으로 건강한 여름나기를 위한 삼계탕을 배송했다.

이번 삼계탕 전달식에는 롯데건설 미래혁신팀 구경영 팀장과 굿네이버스 사회공헌협력팀 어정욱 팀장 등을 비롯해 임직원들이 참석했다.

앞서 롯데건설은 중복(7월26일)에도 6600명에게 삼계탕을 전달한 적이 있다.

롯데건설 관계자는 “직접 찾아가는 봉사활동이 어려워지면서 현재 환경에 적합한 기부 봉사활동을 진행하게 됐다”라며 “앞으로도 사회에 필요한 영역에서 나눔을 실천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샤롯데 봉사단은 2011년 18개의 봉사팀으로 시작해 나눔의 즐거움을 회사 전체로 전파하고 있다. 이달 기준 77개의 봉사단이 활발히 활동 중이다. 각 봉사팀은 자율적으로 어려운 이웃을 방문해 도배, 장판 교체는 물론 보일러 교체, 누수 보수 등 건설업에 맞춘 재능기부를 하고 있다. 또한, 사회복지시설이나 어려운 이웃을 방문해 무료급식, 체험학습, 문화 활동 지원 등의 활동을 하며 다양한 봉사활동을 하나의 기업문화로 정착시켰다.

 

김희용기자 hyong@

〈건설을 보는 눈 경제를 읽는 힘 건설경제-무단전재 및 배포금지〉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건설경제i' 앱을 다운받으시면
     - 종이신문을 스마트폰과 PC로 보시고 실시간 입찰정보도 보실 수 있습니다.
     - 명품 컨텐츠가 '내손안에' 건설경제i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인쇄
팝업뉴스 닫기
로딩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