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홈 뉴스
KB금융, ESG 상품·투자 50조까지 늘린다… 그린웨이 2030 시동
기사입력 2020-08-05 10:01:43. 폰트 폰트확대폰트축소

KB금융그룹이 2030년까지 탄소 배출량을 2017년 대비 25% 줄이고, 현재 약 20조원 규모의 환경·사회·지배구조(ESG) 상품·투자·대출을 50조원까지 늘리기로 했다.

KB금융은 5일 2019년 지속가능경영보고서를 발간하고 이 같은 내용의 ‘KB 그린웨이(GREEN WAY) 2030’ 전략을 발표했다.

KB금융은 ESG 전략 방향으로 △환경을 위한 기후 변화 전략 고도화 △사회를 위한 책임 경영 내재화 △투명한 기업지배구조 확산 등 3가지를 제시하고, 중점 영역을 선정해 추진하기로 했다.

특히 프로젝트 파이낸싱을 추진할 때 ‘적도원칙’에 참여하기로 했다. 적도원칙이란 대형 개발사업이 환경파괴 또는 인권침해의 문제가 있을 경우 대출을 하지 않겠다는 금융사들의 자발적인 행동협약을 말한다.

오는 10월 1일 예정된 적도원칙 4차 개정에 맞춰 프로젝트 파이낸싱의 환경·사회에 대한 영향 관리 프로세스와 로드맵을 추진 중이며, 2021년 적도원칙을 업무에 적용할 예정이다.

윤종규 KB금융 회장은 보고서에서 “ESG 경영을 통해 지속가능한 가치 창출을 위해 끊임없이 노력해왔다”며 “앞으로도 ESG 선도기업의 책임과 역할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건설경제i' 앱을 다운받으시면
     - 종이신문을 스마트폰과 PC로 보시고 실시간 입찰정보도 보실 수 있습니다.
     - 명품 컨텐츠가 '내손안에' 건설경제i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인쇄
팝업뉴스 닫기
로딩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