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홈 뉴스
한일홀딩스, 우덕재단 통해 37년간 4500여 명 지원
기사입력 2020-08-03 10:35:28. 폰트 폰트확대폰트축소
자산규모 1050억원… 2019년까지 장학금 등 293억원 지급
   



한일홀딩스의 ‘우덕재단’이 지난 30일 2020년 1차 장학생에게 장학증서를 수여했다. 우덕재단은 매년 약 200여 명의 장학생에게 졸업 때까지 장학금 전액을 지원한다. 2019년까지 우덕재단의 지원을 받은 장학생만 4,547명에 달한다.

우덕재단은 한일시멘트 창업주인 우덕 허채경 선대회장이 지난 1983년 설립했다. 현재는 창업2세인 허정섭 명예회장이 이사장을 맡고 있으며, 3세 허기호 한일홀딩스 회장이 지원하고 있다.

우덕재단은 장학금 및 학술연구비 지급 등 공익사업을 목적으로 운영되며 자산 규모는 1,050억원이다. 설립 이후 약 37년 간 인재양성을 위한 장학사업비로 222억원, 공익사업비 56억원, 학술연구비 15억원 등 지금까지 약 293억원 규모의 공익사업을 펼쳐왔다.

우덕재단 관계자는 “연간 약80여 명의 장학생을 신규로 선발하여 장학금 전액을 지급한다”며 “향후에도 지난 37년간 지속된 사회공헌 활동이 변함없이 이어지고, 확대될 수 있도록 다양한 공익사업에 대한 관심과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문수아기자 moon@

〈건설을 보는 눈 경제를 읽는 힘 건설경제-무단전재 및 배포금지〉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건설경제i' 앱을 다운받으시면
     - 종이신문을 스마트폰과 PC로 보시고 실시간 입찰정보도 보실 수 있습니다.
     - 명품 컨텐츠가 '내손안에' 건설경제i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인쇄
팝업뉴스 닫기
로딩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