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홈 뉴스
하반기 건설산업 운명 가를 ‘3대 변수’ 내달 윤곽
기사입력 2020-05-22 06:40:12. 폰트 폰트확대폰트축소
‘하반기 경제정책방향·한국판 뉴딜·3차 추경’ 등 3대 변수 일제히 윤곽…코로나19 위기 극복 중대 기로

 

올해 건설산업의 운명이 이르면 다음달 판가름날 전망이다.

하반기 경제정책방향, 한국판 뉴딜, 3차 추가경정예산(추경)안 등 건설산업에 결정적인 영향을 미칠 만한 3대 변수가 일제히 윤곽을 드러낼 예정이기 때문이다.

이들 변수의 임팩트에 따라 건설산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 극복에 앞장설 것인지 아니면 피해 업종으로 남을 것인지 운명이 엇갈릴 것으로 예상된다.

21일 관계기관에 따르면 정부는 이달 말까지 하반기 경제정책방향, 한국판 뉴딜, 3차 추경안 등을 마무리한 후 다음달 중 발표할 계획이다.

홍 부총리는 앞서 “하반기 경제정책방향에 재정·세제·금융 등 정부의 직접 지원방안에 더해 민간의 투자 의욕을 높이고, 경제심리를 회복시킬 수 있는 규제 혁파 등 비재정적 대책을 발굴, 적극적으로 검토해 추가로 반영하라”고 밝혔다.

시중의 풍부한 유동자금이 민간투자로 흘러들어올 수 있도록 하는 민자 활성화방안이 하반기 경제정책방향에 담길 것으로 예상되는 대목이다.

이 같은 분위기가 조성되면서 민간투자시장의 기대감도 커지고 있다.

실제 최근 열린 정부의 민자사업 간담회에서 민간투자업계는 남부내륙철도, 평택∼오송 복복선화, 부산신항∼김해 고속도로 등 일부 국가균형발전 프로젝트의 민자 전환을 제안했고, 정부가 검토 의지를 내비치면서 국가균형발전 프로젝트의 민자 전환에 긍정적인 기류가 형성되고 있다.

이들 프로젝트가 민자로 추진될 경우 민자가 부족한 재정을 대신하게 되는 만큼 재정은 신규 투자 여력을 확보할 수 있게 돼 신규 SOC(사회기반시설) 투자로 연결될 가능성이 높다.

여기에 더해 하반기 경제정책방향에는 민간 기업의 대규모 투자 물꼬를 터줄 만한 기업 프로젝트들이 담길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한국판 뉴딜은 빅 프로젝트 포함 여부가 최대 관건으로 떠오를 전망이다.

정부는 한국판 뉴딜의 3대 추진방향으로 △SOC 디지털화 △디지털 인프라 구축 △비대면 산업 육성 등을 설정했다.

SOC 디지털화와 함께 빅 프로젝트를 병행해야 한국판 뉴딜의 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는 가운데 건설업계는 지난해 국가균형발전 프로젝트로 미처 선정되지 못한 프로젝트 등 빅 프로젝트 등을 제안했다.

전남 남해안 신성장 관광지구 조성, 제주 신항만 개발, 경부선 철도 지하화 등 국가균형발전 프로젝트에서 탈락한 사업만 무려 40조원을 웃돈다.

빅 프로젝트를 추진하면서 신성장동력이 될 수 있는 SOC 디지털화가 결합할 경우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3차 추경안도 건설산업이 기대할 만한 변수로 떠오르고 있다.

총 30조원 규모로 예상되는 3차 추경은 코로나19 직접 지원에 중점을 둔 1·2차 추경과 달리 현실화된 고용 충격을 줄이고, 위축된 경제에 활력을 불어넣는 데 방점을 찍을 것으로 보인다.

코로나19에 따른 경제위기 극복을 위한 추경인 만큼 SOC는 지출 구조조정보다는 투자 확대 분야로 분류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업계의 한 관계자는 “하반기 경제정책방향, 한국판 뉴딜, 3차 추경 등이 올해 건설산업을 좌우할 만한 재료”라며 “코로나19 위기 속에서 이들 정책에 건설산업이 배제될 경우 올 하반기 건설산업의 회복을 기대하긴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박경남기자 knp@

〈건설을 보는 눈 경제를 읽는 힘 건설경제-무단전재 및 배포금지〉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건설경제i' 앱을 다운받으시면
     - 종이신문을 스마트폰과 PC로 보시고 실시간 입찰정보도 보실 수 있습니다.
     - 명품 컨텐츠가 '내손안에' 건설경제i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인쇄
팝업뉴스 닫기
로딩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