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홈 뉴스
미래에셋운용, 광교푸르지오시티 상가 담은 1호 리츠 상장 추진
기사입력 2020-02-26 10:54:43. 폰트 폰트확대폰트축소

 

 미래에셋자산운용이 설립한 첫 부동산투자회사(리츠)가 올해 상반기 유가증권시장 상장을 추진한다.

미래에셋자산운용은 ‘미래에셋맵스리츠제1호가 지난 25일 국토교통부 인가를 받았다고 26일 밝혔다.

맵스리츠 1호는 미래에셋운용이 설립한 첫 리츠이며 올해 상반기 상장을 목표로 하고 있다. 투자 대상은 경기 수원 영통에 있는 복합건물 광교센트럴푸르지오시티 내 상업시설이다.

광교센트럴푸르지오는 지하 8층, 지상 17층 규모로, 이 가운데 상업시설 면적은 8만6190㎡ 규모다. GS리테일이 상업시설 전체를 임차하고 있고 롯데쇼핑이 이를 다시 빌려 롯데아울렛과 롯데시네마를 운영 중이다.

미래에셋운용은 “향후 약 15년 동안 책임 임대차 계약과 전대차 계약이 체결돼 있어 연 6% 이상의 안정적인 수익을 창출할 수 있는 우량한 상업용 부동산”이라고 설명했다.

미래에셋운용은 코람코자산신탁으로부터 광교센트럴푸르지오 상업시설을 매입하기 위해 미래에셋대우와 컨소시엄을 구성해 지난해 11월 우선협상자로 선정됐다.

인수 금액은 약 2800억원으로 미래에셋대우가 후순위 담보대출 등으로 최대 120억원을 투자하고 나머지는 미래에셋운용이 금융기관 대출과 임대차보증금을 통해 자금을 조달할 계획이다.

임성엽기자

〈건설을 보는 눈 경제를 읽는 힘 건설경제-무단전재 및 배포금지〉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건설경제i' 앱을 다운받으시면
     - 종이신문을 스마트폰과 PC로 보시고 실시간 입찰정보도 보실 수 있습니다.
     - 명품 컨텐츠가 '내손안에' 건설경제i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인쇄
팝업뉴스 닫기
로딩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