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홈 뉴스
정승일 차관, 폴란드 원전 수주 활동 총력
기사입력 2019-12-03 14:37:31. 폰트 폰트확대폰트축소
   

정승일 산업통상자원부 차관이 폴란드를 방문해 원전 수주를 위한 지원 활동을 펼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정 차관이 3∼4일(현지시각) 예드비가 에밀라비치 폴란드 개발부 장관을 만나 신공항 건설, 방위산업 및 원전 분야 협력 등에 대한 한국 기업들의 관심과 정부의 적극적 지원 의지를 설명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경제협력 대상을 교역과 투자증진에서 인프라·에너지·방산 등 분야로 넓히는 방안을 논의한다.

특히 정 차관은 폴란드에서 추진 중인 신공항 건설, 자주포에 이은 방산협력 확대와 원전분야 협력 등에 대한 한국 기업들의 높은 관심과 정부의 적극적 지원 의지를 설명할 예정이다.

정 차관은 또한 피오트르 나임스키 총리실 에너지인프라 특명대사를 만나 양국간 산업‧원전 협력 강화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그는 양국이 원전 분야 협력 기반을 공고히 다져가고 있다는 점을 강조하고 폴란드의 신규 원전사업 추진 과정에서 한국 기업에 대한 관심을 가져줄 것을 당부한다. 폴란드 에너지부는 2043년까지 6기 규모 원전을 도입할 계획이다.

원전수출협회 역시 5일 바르샤바에서 ‘한-폴 원전 컨퍼런스’를 열어 민간 차원의 원전 수주 활동을 펼친다. 폴란드 원전기업인을 대상으로 한국 해외원전사업 현황과 한국형 원전, 한국 원전기업을 소개하고, 폴란드와 협력방안 등을 발표할 예정이다.

정 차관은 오는 5~6일에는 프랑스 파리로 건너가 2019 국제 에너지기구(IEA) 각료이사회에 참석한다. 2년마다 열리는 각료이사회는 30개 회원국 장·차관급 인사와 주요 에너지기업 최고경영자(CEO)가 모여 전 세계 에너지 현안을 논의하는 자리다.

올해는 ‘에너지의 미래 구축’이라는 주제로 △청정에너지 투자확대 △에너지전환에서 디지털화의 중요성 △에너지 안보 확대 △지속가능한 에너지 시스템 구축 등을 논의하게 된다.

특히 사물인터넷(IoT), 빅데이터 등 디지털 기술을 에너지분야에 적용한 가상발전소(VPP)와 전력중개시장 활성화, 소규모 국민 수요자원(DR) 시장 확대, 스마트그리드 체험단지 조성 등 다양한 신서비스와 시장 활성화 사례를 제시할 예정이다. 또 에너지안보를 위한 글로벌 협력 중요성도 강조한다.

김부미기자 boomi@

〈건설을 보는 눈 경제를 읽는 힘 건설경제-무단전재 및 배포금지〉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건설경제i' 앱을 다운받으시면
     - 종이신문을 스마트폰과 PC로 보시고 실시간 입찰정보도 보실 수 있습니다.
     - 명품 컨텐츠가 '내손안에' 건설경제i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팝업뉴스 닫기
로딩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