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홈 뉴스
일손 부족 日, 현금 주고 채용설명회 동원
기사입력 2019-10-21 18:08:57. 폰트 폰트확대폰트축소

 

일손부족이 심각한 일본에서 채용설명회에 참석한 대학생의 80% 이상이 참석 대가로 현금을 받은 것으로 밝혀졌다.

NHK의 최근 보도에 따르면 업계의 채용을 지원하기 위해 도쿄도 관련단체인 ‘도쿄업무재단’이 업계에 위탁해 개최한 합동기업설명회에 참가한 대학생 등 참석자의 80% 이상이 현금을 받고 참석한 것으로 파악됐다.

도쿄업무재단은 설명회 참석자에 대한 현금지급이 계약 위반에 해당한다는 판단에 따라 참석자 모집을 대행한 인재파견회사에 위탁비용을 지급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도쿄도에 따르면 도쿄업무재단은 인력부족이 심각한 업계의 채용을 지원하기 위해 젊은 세대를 대상으로 합동기업설명회를 열고 있다. 이의 일환으로 지난 8월 각종 관로 공사를 하는 업계의 합동기업설명회를 개최했다. 취업설명회인 이 행사에는 43명이 참석했는데 이 중 80% 이상인 대학생 등 37명이 현금 4000엔(약 4만3000원)∼1만엔(약 10만8000원)씩을 받고 참석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앞서 7월에 열린 호텔·여관업계의 합동기업설명회 때도 참가자 17명 중 대학생 등 10명이 2000~5000엔씩 현금을 받고 참가했다.

이들 2건의 합동설명회는 업무위탁을 받은 인재파견회사 ‘맨파워그룹’이 참가자 모집을 다른 회사에 의뢰해 이들 기업이 학생들의 참가를 유도하기 위해 현금을 지급한 것으로 파악됐다.

도쿄업무재단 측은 참석자에 대한 현금지급이 계약위반에 해당하는 것으로 판단, 위탁사업비 180만엔(약 1957만원)을 지급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이 사업 주관부서인 도쿄도 산업노동국 관계자는 “현금을 받고 참석한 학생이 있다니 충격”이라며 “일손부족을 심각하게 받아들인다”고 말했다. 그는 또 “구직자가 우위인 시장 상황에서 합동설명회 형식으로 사람을 모으는 건 어려운 일”이라고 덧붙였다.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건설경제i' 앱을 다운받으시면
     - 종이신문을 스마트폰과 PC로 보시고 실시간 입찰정보도 보실 수 있습니다.
     - 명품 컨텐츠가 '내손안에' 건설경제i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팝업뉴스 닫기
로딩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