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홈 뉴스
서울지하철 5호선 여의도역 6번 출구 앞 인도 지반 침하
기사입력 2019-09-17 18:44:12. 폰트 폰트확대폰트축소



서울 여의도 인도에 직경 3m 규모의 지반 침하가 발생했다.

서울 영등포경찰서는 17일 오후 4시8분께 서울 지하철 5호선 여의도역 6번 출구 앞 인도 지반이 직경 3m, 깊이 1m 규모로 무너져내렸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사고 지점을 지나던 한 시민이 인도 포장용 벽돌이 아래로 꺼지면서 지반이 침하하는 장면을 목격하고 경찰에 신고했다.

땅꺼짐으로 인한 인명피해는 없었다.

영등포구청은 오후 4시40분부터 사고 현장 일대 인도를 통제하고 인력 6명, 장비 2대를 동원해 흙으로 땅을 메워 20분 만에 복구했다.

구청 관계자는 “사고 지점은 땅파기 공사 후 흙으로 다시 메운 곳인데, 시간이 지나면서 흙의 부피가 줄어들어 땅꺼짐 현상이 나타난 것 같다”고 말했다.



〈건설을 보는 눈 경제를 읽는 힘 건설경제-무단전재 및 배포금지〉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건설경제i' 앱을 다운받으시면
     - 종이신문을 스마트폰과 PC로 보시고 실시간 입찰정보도 보실 수 있습니다.
     - 명품 컨텐츠가 '내손안에' 건설경제i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인쇄
팝업뉴스 닫기
로딩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