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홈 뉴스
WTO "무역둔화 확산"... 건설지수도 부진
기사입력 2019-09-17 17:17:30. 폰트 폰트확대폰트축소

 

통상마찰에 따른 글로벌 무역 부진이 상품을 넘어 서비스로까지 전이된 것으로 나타났다.

세계무역기구(WTO)는 올해 6월 서비스 무역지수(Services Trade Barometer)가 98.4로 집계됐다고 16일(현지시간) 밝혔다. 이 지수는 WTO가 서비스 무역의 경기를 한눈에 볼 수 있도록 새로 개발한 것으로, 중기추세 기준점인 100을 넘으면 증가세 강화, 그 미만이면 둔화를 뜻한다.

WTO는 “서비스 무역이 2분기에 들면서 계속 (증가를 막는) 맞바람을 맞고 있다”고 이번 수치를 설명했다.

최근 고점이 작년 7월에 기록된 103.1이라는 점을 고려하면 현재 서비스 무역의 부진이 잘 나타난다.

지수의 6개 구성 요소들을 따져보면 여객항공 지수가 95.6으로 가장 부진했다. 건설 지수는 97.0, 글로벌 서비스 구매관리자 지수는 97.2, 금융 서비스 지수는 99.7로 장기추세 미만이었다.

다만 정보통신기술 서비스 지수는 100.3, 컨테이너 운송 지수는 100.8로 비교적 호조를 나타냈다.

WTO는 “서비스 무역의 증가세는 올해 초반 이후 전반적으로 동력이 떨어졌음에도 무역전쟁의 더 직접적인 악영향을 받은 상품 무역보다는 잘 지탱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상품무역은 미국의 보호무역 강화에 따른 통상마찰의 직격탄을 맞고 있다. 특히 미국과 중국이 상대 상품에 고율 관세를 부과하는 무역전쟁을 벌이면서 공급사슬 교란, 불확실성으로 인한 제조업체들의 자신감 위축으로 눈에 띄게 흔들리고 있다.

WTO가 지난달 15일 발표한 6월 상품 무역지수는 95.7을 가리켰다. 항공화물(91.4), 전자기기 부품(90.7), 수출주문(97.5), 자동차 생산·판매(93.5), 농산물 원자재(97.1), 컨테이너 운송(99.0) 등 구성 요소 전체가 중기추세를 밑돌았다.

WTO는 1년에 두 차례씩 상품과 서비스 무역지수를 발표하기로 했다.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건설경제i' 앱을 다운받으시면
     - 종이신문을 스마트폰과 PC로 보시고 실시간 입찰정보도 보실 수 있습니다.
     - 명품 컨텐츠가 '내손안에' 건설경제i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인쇄
팝업뉴스 닫기
로딩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