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홈 뉴스
트럼프 “美 전략비축油 방출 승인”
기사입력 2019-09-16 16:49:16. 폰트 폰트확대폰트축소

시장 안정에 충분한 공급 약속

국제에너지기구와 공조도 논의

생산재개까지 몇주 소요 우려 속

사우디 “오늘 3분의 1 복구 가능”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5일(현지시간) 사우디아라비아 석유 시설에 대한 공격과 관련, 이 사태가 국제 유가에 끼칠 영향을 고려해 미국의 전략비축유(SPR) 방출을 승인했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후 트위터 계정에 글을 올려 “유가에 영향을 줄 수 있는 사우디아라비아에 대한 공격을 근거로, 나는 전략비축유의 방출을 승인했다”고 말했다.

이는 필요한 경우 시장에 잘 공급할 수 있을 만큼 충분한 양으로 결정될 것이라고 그는 설명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텍사스와 다른 여러 주에서 현재 허가 과정에 있는 송유관의 승인을 신속히 처리할 것을 모든 관련 기관에 통보했다”고 말했다.

캘리엔 콘웨이 백악관 선임고문도 이날 폭스뉴스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이번 사태와 관련, 미 행정부는 필요할 경우 세계 에너지 공급 안정을 위해 SPR을 활용할 수 있다고 밝혔다.

그는 “우리 에너지부는, 만약 우리가 세계의 에너지 공급을 안정화해야 한다면 전략비축유를 이용할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다.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릭 페리 에너지부 장관은 전날 사우디 사태가 터진 이후 필요한 국제 공조 방안을 국제에너지기구(IEA)와 논의할 것을 관리들에게 지시했다.

IEA도 성명을 내고 “세계 원유 시장은 현재로선 재고가 충분해 공급은 잘 이뤄질 것”이라며 “현 상황을 면밀히 주시하면서 사우디 당국, 주요 산유국 및 수입국과 연락하고 있다”고 밝혔다.

미국은 전락비축유 보유량 6억6000만배럴을 사용할 수 있다고 블룸버그는 전했다.

블룸버그는 “세계 최대의 긴급 원유 공급 수단인 SPR을 사용할지 여부는 사우디가 세계 최대의 원유 가공 시설에서 얼마나 빨리 생산을 재개할 수 있는지에 달려 있다”고 전했다.

앞서 사우디 국영 석유회사 아람코가 소유한 최대 석유시설 두 곳이 전날 무인기(드론)의 공격을 받아 사우디의 원유 생산 절반이 차질을 빚는 사태가 발생했다.

아람코 측은 이번 사태로 인해 하루 570만배럴의 생산량을 줄였다고 말했다고 로이터통신은 전했다.

이 문제에 정통한 소식통은 생산 재개 일정과 관련, 완전한 석유 생산 능력으로 복귀하려면 “며칠이 아니라 몇 주가 걸릴 수 있다”고 말했다고 로이터는 설명했다.

친이란 성향의 예멘 반군은 자신이 사우디 석유 시설들을 공격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미국은 이란을 공격 주체로 지목했으며 이란은 자국의 관련설을 부인했다.

세계 최대의 원유 수출국인 사우디의 원유 생산·수출에 큰 차질이 빚어지면서 국제 원유 시장의 수급 불안으로 유가도 크게 영향을 받을 것이라는 우려가 제기된다.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건설경제i' 앱을 다운받으시면
     - 종이신문을 스마트폰과 PC로 보시고 실시간 입찰정보도 보실 수 있습니다.
     - 명품 컨텐츠가 '내손안에' 건설경제i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인쇄
팝업뉴스 닫기
로딩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