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홈 뉴스
870개 건설신기술 중 스마트건설기술은 ‘0’
기사입력 2019-09-17 05:00:11. 폰트 폰트확대폰트축소

국토진흥원, 7월부터 지정ㆍ관리

아직까지 해당기술 한 건도 없어

 

정부가 스마트 건설기술 활성화에 팔을 걷어붙였지만 실효성에 대한 의구심이 커지고 있다. 건설신기술 가운데 스마트 건설기술이 사실상 전무하고, 스타트업(신생 벤처기업)을 통한 신기술 공급사슬도 갖춰지지 않아서다.

16일 국토교통과학기술진흥원에 따르면 제1호(녹생토암 절개면 보호 식재공ㆍ녹산종합건설)부터 제870호(급결 마이크로 시멘트계 차수재와 유연성이 확보된 글리시딜아크릴레이트계 보수재를 복합화한 콘크리트 구조물의 누수보수공법ㆍ리콘시스템)에 이르는 전체 건설신기술 중 정부가 정한 스마트 건설기술에 해당하는 신기술은 전무한 것으로 알려졌다.

국토진흥원은 지난 7월 ‘건설신기술 매뉴얼’을 개정해 건설신기술 가운데 스마트 건설기술을 따로 지정해 관리하고 있다. 신청 기술의 내용이 스마트 건설기술에 해당하는지를 검토해 별도 지정하겠다는 것이다.

하지만 아직 스마트 건설기술로 지정된 건설신기술은 단 한 건도 없다. 진흥원 관계자는 “지난 5월부터 신청한 기술을 대상으로 스마트 건설기술 여부를 검토하기 시작했다”며 “기준에 충족한 기술이 아직 없지만 앞으로 나올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스마트 건설기술로 지정돼도 직접적 혜택이 없는 점도 요인으로 지목된다. 정부는 설계부터 시공에 이르는 모든 과정에 스마트 건설기술을 적용하는 공사는 턴키(설계ㆍ시공 일괄입찰) 방식으로 발주하고, 대형공사 설계 평가에 스마트 건설기술 배점 기준을 신설하는 등 스마트 건설 활성화에 앞장 서왔다. 다만, 배점 인센티브(2점)가 약하고, 변별력이 낮아 실효성이 떨어진다는 지적이다.

건설스타트업인 A사의 대표는 “대형 건설사일수록 기존 업무 방식을 고집하기 때문에 아무리 좋은 기술을 개발해도 현장에서 써 주지 않는 경향이 강하다”며 “정부와 발주기관도 흉내내기식 스마트 건설 육성정책보다 스마트건설을 견인할 생태계 구축에 더 힘을 쏟아야 한다”고 주문했다.

 

김태형기자 kth@

〈건설을 보는 눈 경제를 읽는 힘 건설경제-무단전재 및 배포금지〉

 

관련기사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건설경제i' 앱을 다운받으시면
     - 종이신문을 스마트폰과 PC로 보시고 실시간 입찰정보도 보실 수 있습니다.
     - 명품 컨텐츠가 '내손안에' 건설경제i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인쇄
팝업뉴스 닫기
로딩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