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홈 뉴스
SK텔레콤 ‘AI 돌봄 서비스’, 독거 어르신 친구 역할 
기사입력 2019-07-09 09:20:18. 폰트 폰트확대폰트축소
   
SK텔레콤은 5개 지자체 1150명의 독거 어르신들의 AI스피커 ‘누구’를 통한 ‘인공지능 돌봄 서비스’ 사용 패턴 분석 결과를 9일 공개했다. [SK텔레콤 제공]

 

스마트폰∙인터넷 없을수록 AI스피커 활발하게 이용

감성대화 사용 비중 높아

음성만으로 위급상황 알릴 수 있어

 

SK텔레콤의 인공지능 서비스인 ‘돌봄’이 독거 어르신들의 친구 역할을 톡톡히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SK텔레콤은 행복한 에코폰과 4월 1일부터 5월 31일까지 독거 어르신들이 ‘인공지능 돌봄 서비스’를 사용한 패턴을 분석한 결과를 9일 공개했다.

지난 4월 SK텔레콤, 행복한 에코폰, 전국 사회경제연대 지방정부협의회는 ‘인공지능 돌봄 서비스’ 시범 사업을 시작했다. 이번 조사는 5개 지자체에 거주 중인 어르신 1150명을 대상으로 실시됐다.

AI스피커의 사용 및 감정관련 키워드 발화 분석 결과 독거 어르신들은 ‘감성대화’ 사용 비중(13.5%)이 일반인 사용 패턴(4.1%)에 비해 세 배 이상 높았다. 감성대화는 ‘심심해’, ‘너는 기분이 어떠니?’ 등 감정과 감성을 표현하는 일상적 대화다.

이 같은 조사결과는 스마트폰∙인터넷이 없는 독거 어르신들에게 AI 스피커가 정보∙오락에 대한 욕구를 해소해줘 사용성을 높였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또 조사 대상자 중 스마트폰과 인터넷이 없는 독거 어르신들이 오히려 AI스피커 사용에 적극적(평균 사용횟수 58.3회)이었다. 스마트폰과 인터넷을 보유하고 있는 독거 어르신(30.5회)과 두배 정도 차이가 벌어졌다.

독거 어르신들의 감성 대화 이용 비중이 높은 것은 AI스피커가 어르신들의 외로움과 고독감을 해소하는데 도움이 된다고 풀이된다.

위급 상황 발생시 음성으로 도움을 요청하는 사용 행태도 확인됐다. AI스피커가 설치돼 있는 독거 어르신 중 3명은 긴급 SOS 호출을 이용, 실제로 119∙응급실과 연계해 위험한 순간을 넘길 수 있었다.

AI 스피커는 독거 어르신들이 ‘아리아! 살려줘’, ‘아리아! 긴급 SOS’ 등을 외칠 경우 ICT케어센터와 담당 케어 매니저, ADT캡스(야간)에 자동으로 알려준다. 이후 ICT케어센터에서 위급상황이라고 판단하면 즉시 119에 연계하는 프로세스를 마련하고 있다.

이준호 SK텔레콤 SV추진그룹장은 “노령화 시대에 대비해 인공지능 돌봄 서비스에 기반한 어르신들의 사용 데이터를 수집∙분석한 결과는 정부와 지자체가 데이터를 기반으로 효과적인 복지정책을 기획하고 개선하는 데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안종호기자 jho@

〈건설을 보는 눈 경제를 읽는 힘 건설경제-무단전재 및 배포금지〉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건설경제i' 앱을 다운받으시면
     - 종이신문을 스마트폰과 PC로 보시고 실시간 입찰정보도 보실 수 있습니다.
     - 명품 컨텐츠가 '내손안에' 건설경제i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인쇄
팝업뉴스 닫기
로딩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