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홈 뉴스
과거 타워크레인 파업은 어땠나
기사입력 2019-06-03 17:51:03. 폰트 폰트확대폰트축소
최장 58일까지 이어지기도

 

타워크레인 노동조합의 파업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첫 파업은 지난 2001년이었다. 당시 민주노총 전국건설노동조합 산하 전국타워크레인노동조합이 임금 인상과 건설현장 일요 휴무제 등을 요구하며 한 달 정도 파업을 벌였다. 이후 2004년에도 임금 인상을 요구하면서 파업에 나서는 등 임단협 과정에서 불거진 이견이 파업으로 이어졌다.

타워크레인 노조가 가장 길게 파업한 때는 지난 2007년이다. 전국타워크레인노동조합이 건설노조 안으로 들어온 해였는데, 파업이 58일간 이어졌다. 당시 노조의 핵심 요구사항은 주 56시간 근무를 주 44시간으로 단축하라는 것이었다.

지난 2016년에도 건설노조 타워크레인분과위가 임금 19.8% 인상을 요구하면서 한 달 정도 파업했다. 이때 파업이 길었던 이유는 임금 인상 폭도 문제였지만, 당시 타워크레인분과 위원장이 실형을 받고 수감되면서 노조가 강경투쟁에 나선 이유도 컸다.

한국노총 타워크레인노조는 지난 2014년 임금 인상을 요구하면서 파업에 나선 바 있다. 2005년 설립된 한국노총 타워크레인노조는 이번이 두 번째 파업이다.

타워크레인 파업이 길었던 시기에는 당연히 건설현장의 피해도 컸다.

2016년 파업 때 건설사업주 측은 건설현장의 피해 규모가 1조원에 이르렀다는 분석을 내기도 했다. 건설근로자 임금과 각종 재료비와 임대료 차질액을 기준으로 산출한 금액이었다.

다만, 건설업계에서는 이번 타워크레인 파업이 과거 파업과는 양상이 다르다고 보고 있다. 과거 파업은 주로 근로조건과 관련된 내용이었지만 이번 파업은 정부의 타워크레인 정책과 연관돼 있기 때문이다.

실제 양대 노총 소속 타워크레인 노조는 정부 책임론을 전면에 내세우고 있다. 정부의 소형 타워크레인 정책으로 건설현장 안전이 위협받는 상황이 된 만큼 정부가 소형 타워크레인 규제에 나서야 한다는 것이 타워크레인 노조들의 주장이다.

결국, 과거 타워크레인 파업 때는 노사 양측의 협상이 중요했다면 이번 파업은 정부의 정책 변화 여부가 중요한 셈이다.

한국노총 타워크레인노조 관계자는 “이번 파업은 임금 인상 등을 요구했던 과거 파업과는 양상이 전혀 다르다”면서 “이번 파업의 최종 책임은 국토교통부에 있다”고 말했다.

 

권해석기자 haeseok@

〈건설을 보는 눈 경제를 읽는 힘 건설경제-무단전재 및 배포금지〉

 

관련기사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건설경제i' 앱을 다운받으시면
     - 종이신문을 스마트폰과 PC로 보시고 실시간 입찰정보도 보실 수 있습니다.
     - 명품 컨텐츠가 '내손안에' 건설경제i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팝업뉴스 닫기
로딩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