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홈 뉴스
광주아파트분양 무진로 진아리채 리버뷰 6월 공급예정
기사입력 2019-05-27 16:11:26. 폰트 폰트확대폰트축소
영산강과 무등산 더블조망권 확보로 눈길
   

 

최근 들어 광주지역 아파트 시장에서도 조망권이 뛰어난 아파트가 분양 시장에서 관심을 받는것은 물론, 기존 입주 아파트에서도 조망권 여부에 따라 높은 프리미엄과 더불어 활발한 매매를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광산구에 위치한 아파트 단지의 경우 영산강과 무등산 조망 여부에 따라 선호도가 더욱 높아짐을 살펴볼 수 있다.

 

광산구 쌍암동과 첨단2지구 등의 영산강 주변에 분포한 신규 아파트 물건의 경우 영산강 및 무등산 조망이 가능한 세대와 비조망 세대에서의 극명한 거래가격의 차이를 볼 수 있으며, 영산강 조망이 가능한 단지의 매물이 나오면 바로 거래가 이루어지게 되며, 비 조망권 세대들보다 높은 가격에 거래가 되는 상황이라고 한다.

 

광주지역의 중견 건설사인 진아건설 또한 영산강 조망은 물론 무등산까지 더블 조망권이 확보된 무진로 진아리채 리버뷰를 공급한다고 밝혀 관심을 모으고 있다.

 

무진로 진아리채 리버뷰는 광주광역시 광산구 우산동 663번지 일원에 위치해있으며 지하2층부터, 지상최고23층 아파트 7개동 으로 구성되어있다. 전세대 남향위주에 최근 가장 선호도높은 전세대 4-bay 특화 설계로 내부 구조의 만족도를 높혔다. 평형과 세대 구성을 살펴보면 전용면적84㎡ 472세대와, 109㎡ 42세대,115㎡ 44세대로 총 558세대이다.

 

기본적으로 선호도 높은 전용면적84㎡와 공급이 많지 않아 희소성이 높은 대형면적까지 명품 중,대형 단지로 구성되어 있을뿐만 아니라 단지 내 어린이 공원과 지상 주차장을 최소화한 쾌적한 공원형 아파트 단지로 관심을 끌고 있다.

 

무진로 진아리채 리버뷰는 뛰어난 조망권을 자랑하는데, 일부 세대에서 앞서 말한 영산강 조망은 물론 무등산까지 더블 조망권을 확보한 단지로써 자연경관 조망을 희망하는 사람들에게는 최고의 선호단지 중 하나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주변 생활인프라 또한 풍부하다. 이미 단지 바로 옆에 위치한 하남1지구 내에 각종 생활 편의시설들이 이용이 편리하다. 인근에 메가박스와 롯데시네마, 우산동 매일시장,이마트광산점 빛고을 국민체육센터와 같은 편의시설과 성심병원 등 각종 병의원 시설이 바로 인접해 있어 즉시 이용이 가능하며 무진대로에 줄지어 있는 각종 금융권과 기관까지 이용이 매우 편리하다.

 

무진로 진아리채 리버뷰의 뛰어난 교통환경도 살펴볼 필요가 있다. 무진로와 2순환로는 물론 무안광주고속도로와 임방울대로, 사암로, 상무교차로까지 모든 도로의 이용이 편리한 쾌속 교통망의 한가운데 입지로 광주 전지역은 물론 시외지역까지 진출입이 매우 편리하다.

특히, 월전동-무진대로 연결도로가 2022년 신설될 예정인데 도로 개통후에는 무진대로와 임방울대로의 교통혼잡 개선은 물론 송정 ktx역, 광주공항과 나주 빛그린 혁신도시까지의 접근성이 더욱 좋아질것으로 기대된다.

 

교육환경 또한 좋다. 단지 바로 앞에 월곡초가 위치해있어 도보로 통학이 가능해 안전하게 통학이 가능하고 월곡중, 광산중, 광주여대, 호남대등도 인접해 우수한 통학환경을 자랑한다. 

 

무진로 진아리채 관계자는 “조망권 프리미엄을 살펴보면 강조망권이 가능한 아파트 단지의 경우 비조망권 단지에 비해 약18.19% 매매가 차이가 있으며, 산조망권의 경우 비조망단지에 비해 11.89%의 매매가 차이가 있는 것으로 확인 되었다. 무진로 진아리채 리버뷰는 영산강과 무등산 평생조망이 가능한 단지로서 타 아파트 단지에 비해 확실한 장점은 갖추고 있다“고 전했다.

 

무진로 진아리채 리버뷰의 주택 전시관은 광주광역시 서구 상무대로 943. 1층 에 자리잡고 있으며 6월 분양 예정에 있다.

 

온라인부 장세갑기자 csk@

〈건설을 보는 눈 경제를 읽는 힘 건설경제-무단전재 및 배포금지〉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건설경제i' 앱을 다운받으시면
     - 종이신문을 스마트폰과 PC로 보시고 실시간 입찰정보도 보실 수 있습니다.
     - 명품 컨텐츠가 '내손안에' 건설경제i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인쇄
팝업뉴스 닫기
로딩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