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홈 뉴스
올해 건설사, 고강도 회계 심사 전망
기사입력 2019-05-13 15:42:59. 폰트 폰트확대폰트축소



올해 건설사들이 고강도 회계 심사, 감리를 받을 전망이다. 금융당국이 올해 중점 점검 4대 회계이슈로 IFRS1115호(신수익기준서) 회계처리를 예고한 결과다. 회계 심사, 감리 대상 건설사도 지난해 대비 늘어날 전망이다.

금융감독원은 13일 ‘2019년 회계심사·감리업무 운영계획’을 발표하고 상장사 등 169개 안팎의 기업에 대한 재무제표 심사·감리를 시행 계획을 공개했다. 이는 지난해 감리를 받은 126개사보다 34.1%가 증가한 수치다.

금감원은 건설업 등 수주산업에 대해 테마 심사를 진행할 계획이다. 금감원은 앞서 지난해 12월 2018 회계연도 재무제표 심사 시 중점 점검 이슈로 IFRS1115호(신수익기준서) 적용 적정성을 선정한 바 있다. 금감원은 신수익기준서 적용 적성성과 함께 선정한 신(新)금융상품기준 공정가치 측정의 적정성 △비시장성 자산평가의 적정성 △무형자산 인식·평가의 적정성 등 4대회계 이슈별로 잠정 비율을 정한 뒤, 대상기업을 심사할 계획이다.

여기에 더해 10년이상 감리가 없었던 기업과 계량, 비계량 분석 결과 분식위험이 높을 것으로 판단되는 기업, 제보가 들어온 기업, 상장폐지 위험기업을 종합해 회계 심사, 감리를 진행한다는 방침이다.

이를 종합하면 올해 회계 심사, 감리 대상으로 선정될 건설사는 지난해 대비 증가될 가능성을 배제할 수는 없다는 분석이다. 실제 올해 코스닥 건설 상장사는 KD건설, 신한 등이 감사인으로부터 의견거절을 받은 바 있다.

올해부터 회계 감리 방식은 지난달 ‘재무제표 심사제도’가 도입되면서 대폭 변경됐다.

이에 따라 감리 전 재무제표를 심사해 경미한 위반 사안은 금감원장 경고 등 가벼운 제재로 신속히 종결하고 중과실·고의 또는 반복적 위반사항만 별도 감리를 시행해 엄중 제재한다. 대형 분식회계 사건 등이 발생할 경우 곧바로 감리에 착수할 수 있다.

금감원은 무자본 인수합병(M&A) 추정기업 등 회계 취약 분야 기업과 분식회계 발생 시 사회적 파장이 큰 대기업 등에 대한 회계 감시 활동도 강화한다. 특히 무자본 M&A 기업에 대해서는 집중점검 후 기획심사를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금감원 관계자는 “전체적인 숫자가 지난해보다 증가할 수는 있지만 심사, 감리방침에 따른 결과로 특정업종을 타깃으로 정해 회계심사, 감리를 진행하는 것은 아니다”고 말했다.

임성엽기자 starleaf@

〈건설을 보는 눈 경제를 읽는 힘 건설경제-무단전재 및 배포금지〉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건설경제i' 앱을 다운받으시면
     - 종이신문을 스마트폰과 PC로 보시고 실시간 입찰정보도 보실 수 있습니다.
     - 명품 컨텐츠가 '내손안에' 건설경제i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인쇄
팝업뉴스 닫기
로딩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