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홈 뉴스
삼성 한국형TDF 출시 3주년, 수탁액 5,500억원 돌파
기사입력 2019-04-22 10:17:54. 폰트 폰트확대폰트축소
언제 투자했어도 약 96% 확률로 플러스 수익… 변동성 관리 강점
   

삼성자산운용은‘삼성 한국형TDF(타깃데이트펀드)’시리즈가 출시 3주년을 맞았다고 22일 밝혔다. 지난 2016년 4월 21일 출시된 삼성 한국형TDF는 지난 19일 기준 수탁고 5500억원을 돌파하는 등 외형 또한 확장됐다.

이날 펀드평가사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특히 8개 시리즈 상품 라인업 중‘삼성 한국형TDF2045’펀드는 설정 후 지난 3년 간 20%를 초과하는 성과를 냈다(21.93%, 4월 19일 기준).

이 펀드의 설정일인 2016년 4월 21일부터 2019년 4월 19일 현재까지 일별로 투자자들의 예상수익률 분포도를 살펴보면 평균 수익률 9.06%, 가장 높은 성과를 거둔 투자자는 26.44%의 수익을 거뒀다. 10% 이상의 수익을 낼 확률은 총 투자자 중 38%, 원금 손실을 본 투자자는 전체의 확률은 4%에 그쳤다.

연금에 특화된 초장기 투자상품인 만큼, 변동성을 최소화한 운용 노하우도 삼성 한국형TDF의 강점이다. 삼성 한국형TDF 2045 펀드의 표준편차는 최근 2년 8.79%를 기록했다. 업계 TDF 동일 유형 상품 평균은 9.38%였다. 펀드의 표준편차는 클수록 높은 위험도를 나타낸다.

삼성 한국형TDF는 미국 캐피탈그룹의 13개 펀드에 분산투자한다. 미국, 유럽, 이머징 마켓 등 전세계 70여 개국, 1200여 개 글로벌 주식과 채권에 투자한다. 연금투자 상품으로서의 낮은 변동성을 유지한 채 안정적인 수익을 추구할 수 있다.

삼성한국형TDF는 출시 이후 지속적으로 규모를 키워왔다. 펀드는 출시 1년 만인 2017년 4월 수탁고 1000억원을 넘어선 데 이어, 2018년 1월엔 3000억원을, 10월엔 5000억원을 돌파하는 등 매 분기말 잔고 기준으로 출시 이후 한 번의 자금 유출 없이 순증했다.

또한 총 수탁고 5511억원 중 증권사 약 2666억원, 은행 약 2296억원, 보험사 및 기타 판매사 약 549억원 등 판매 채널별 수탁고 또한 고르게 늘었다.

오원석 연금사업본부 마케팅 팀장은“3년 전 삼성 한국형TDF를 출시하면서부터 판매 채널과 투자자께 연금자산 투자에 있어 TDF의 필요성을 설파하려 노력해왔다”라며“지난해 11월 이 상품이 근로복지공단에서 선정한 퇴직연금 대표상품에 채택되는 등 하나씩 결실을 맺고 있다”고 설명했다.

임성엽기자 starleaf@

〈건설을 보는 눈 경제를 읽는 힘 건설경제-무단전재 및 배포금지〉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건설경제i' 앱을 다운받으시면
     - 종이신문을 스마트폰과 PC로 보시고 실시간 입찰정보도 보실 수 있습니다.
     - 명품 컨텐츠가 '내손안에' 건설경제i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인쇄
팝업뉴스 닫기
로딩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