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홈 뉴스
''근로자 3명 추락사'' 공사장 데크플레이트에 추락 방지망 없어
기사입력 2019-03-18 19:15:02. 폰트 폰트확대폰트축소
안전장비 갖췄지만 와이어 안해 참변…경찰 안전수칙 준수 여부 조사

 



18일 경북 북부권 환경에너지종합타운 공사장에서 근로자 3명이 추락해 숨진 사고는 안전 대책 미비 때문이라는 지적이다.

숨진 근로자들이 이날 사고 현장에 처음 투입된 데다 안전장비는 갖췄지만 정작 생명줄인 와이어 없이 작업하다 사고를 당했다.

경북소방본부 등에 따르면 이날 낮 12시 41분께 안동시 풍천면 도양리 경북도청 신도시 내 북부권 환경에너지종합타운 공사장 5층에서 콘크리트 타설을 하던 50대 근로자 2명과 30대 근로자 1명이 20m 아래로 추락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구급대가 이들을 구조해 인근 병원으로 옮겼으나 모두 숨졌다.

현장 안전팀에 따르면 사고는 건물 5층 데크플레이트(철물 거푸집)에서 콘크리트 타설을 하던 중 데크플레이트가 하중을 못 이겨 무너지면서 떨어졌다.

현장 관계자는 “데크플레이트를 고정하는 목재가 탈락했다”며 “이유는 모르지만 목재가 탈락하면서 데크플레이트가 무너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날 콘크리트 타설 작업에는 시공업체인 GS건설의 한 협력업체 근로자 6명이 투입됐다.

이들은 이날 이곳 사고 현장에 처음 투입된 것으로 알려졌다. 오전 7시께 안전교육을 받은 뒤 오전 8시 30분께부터 콘크리트 타설작업을 하다 작업 막바지에 변을 당했다.

사고 당시 데크플레이트 아래에는 추락 방지망도 없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공사 관계자는 “기존에 추락 방지망이 있었는데 이 작업을 하면서 철거했다”며 “작업에 지장이 있어 철거했는지, 규정을 위반한 것인지는 확인해봐야 한다”고 말했다.

근로자들은 또 안전모, 안전화, 벨트 등은 착용했지만 안전을 위한 와이어를 연결하진 않은 채 작업을 했다.

와이어만 연결했어도 추락사는 막을 수 있었을 것으로 보여 안타까움을 더한다.

GS건설 관계자는 “데크플레이트가 철근, 난간 등으로 견고하게 돼 있고 난간에 추락 방지가 돼 있다”며 “추가로 추락 안전망이나 벨트 등을 할 수 있지만, 작업 때 이동을 못 하면 안 해도 된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사고가 나자 즉시 공사중지 명령을 내리고 공사 업체 관계자 등을 불러 안전수칙 준수 여부 등을 조사하고 있다.

경북 북부권 환경에너지타운은 경북 북부 11개 시·군에서 발생하는 쓰레기와 음식물을 처리하기 위한 시설로 오는 8월 완공할 예정이다.

이 시설은 2016년 12월 착공 당시 인근 주민과 경북도청 신도시 아파트단지 주민들이 악취와 배출가스로 건강에 위협받는다며 사업무효 확인 소송을 내는 등 거세게 반대하기도 했다.

경북도청 신도시에 사는 한 50대는 “주민 건강에 피해를 줄까 봐 쓰레기 처리장이 들어서는 것 자체만으로도 걱정스러웠는데 공사 도중 큰 사고가 생겨 마음이 아프다”고 말했다.

 

편집국기자 info@

〈건설을 보는 눈 경제를 읽는 힘 건설경제-무단전재 및 배포금지〉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건설경제i' 앱을 다운받으시면
     - 종이신문을 스마트폰과 PC로 보시고 실시간 입찰정보도 보실 수 있습니다.
     - 명품 컨텐츠가 '내손안에' 건설경제i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팝업뉴스 닫기
로딩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