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홈 뉴스
文대통령, 한국기업 건설 참여 템부롱대교 찾아 “자랑스럽다”
기사입력 2019-03-11 19:01:23. 폰트 폰트확대폰트축소

브루나이를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11일 오후(현지시간) 한국 기업이 건설하고 있는 브루나이의 ‘템부롱(Temburong) 대교’ 건설 현장을 찾았다.

템부롱 대교 건설사업은 브루나이만(灣)을 사이에 두고 동(템부롱·저개발지역)·서(무아라·개발지역)로 나뉜 국토를 연결하는 30㎞ 규모의 해상교량을 만드는 것으로, 브루나이 경제발전의 핵심 동력이 될 2조원 규모의 대규모 국책사업이다.

이 중 핵심구간인 13.65㎞ 길이의 해상 공구를 2015년 한국 기업인 대림산업이 약 7000억원에 수주했으며 올해 말 완공을 앞두고 있다.

건설 현장을 둘러본 문 대통령은 “템부롱 다리야말로 개발·저개발 지역을 연결하는 균형발전 사업으로, 우리 정부가 추구하는 동반 및 포용적 성장의 좋은 사례”라며 “이런 가치 있는 사업에 우리 기업이 큰 역할을 해 더 자랑스럽다”고 말했다.

이날 문 대통령의 현장 방문 슬로건은 ‘기술 강국 한국이 개척하는 새로운 건설시장’이다. 나날이 치열해지는 해외 건설시장에서 저가의 단순시공 위주 수주에서 벗어나 스마트 건설기술과 신(新)공법 등 기술력을 토대로 세계시장에서 승부를 걸어야 한다는 뜻을 담았다고 청와대는 설명했다.

템부롱 대교 건설사업은 대림산업이 경쟁사보다 높은 가격을 제시했음에도 특수장비와 신공법으로 공기를 대폭 단축하는 기술력을 인정받아 수주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 기업의 끊임 없는 기술개발과 끈기·열정을 통한 신뢰 구축이 대규모 랜드마크 사업을 수주한 원동력”이라며 “우리가 나아가야 할 방향”이라고 평가했다.

청와대는 “템부롱 대교 건설사업은 아세안 국가 인프라 확충 정책의 하나로 추진되는 것”이라며 “신남방 지역 수주액이 전통적 해외건설 시장인 중동 지역을 넘어서는 상황에서 우리가 눈여겨봐야 할 시장을 대통령이 직접 점검하고 적극적인 지원 의사를 밝혔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고 말했다.

정부는 글로벌 플랜트·건설·스마트시티 펀드 3조원, 한·아세안 글로벌 인프라 펀드 1000억원 등 총 6조2000억원 규모의 대규모 금융지원 방안과 함께 총리·부총리·장관들이 ‘팀 코리아’를 만들어 한국 기업의 수주 활동을 범정부적으로 지원하는 계획을 지난달 발표한 바 있다.

문 대통령도 “해외에 지원 센터를 둬 한국의 개발 경험을 공유하고 해외 진출 기업·근로자의 어려움을 적극 해결하는 등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약속했다.

문 대통령은 현장 방문을 마치며 ‘인프라 외교’를 실현하고 있는 해외 진출 기업에 감사를 전하며 “건강과 안전을 최우선으로 해달라”고 당부했다.

〈건설을 보는 눈 경제를 읽는 힘 건설경제-무단전재 및 배포금지〉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건설경제i' 앱을 다운받으시면
     - 종이신문을 스마트폰과 PC로 보시고 실시간 입찰정보도 보실 수 있습니다.
     - 명품 컨텐츠가 '내손안에' 건설경제i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팝업뉴스 닫기
로딩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