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홈 뉴스
발로 뛰는 싱가포르 건설행정...스마트기술 도입 앞서 해외 수출기업 직접 찾아 성능ㆍ적합성 확인
기사입력 2019-02-11 06:40:21. 폰트 폰트확대폰트축소
[생산성 혁명! 스마트건설이 온다 - 2부 싱가포르] <1> 건설 생산성 향상에 ‘올인’하는 도시국가

단순 기업 지원에 그치지 않고

투자가치 있는지 확인 후 실행

지난해 건설청 국장 訪韓

열정ㆍ전문성에 韓기업인들 감탄

 

책상서 벗어나 현장 중심 행정

생산성 높이는 원동력 평가



싱가포르의 스마트건설을 주도하는 건설청(BCA)의 앙 리안 액 국장이 지난해 9월말 서울에 왔다.

국제 컨퍼런스 참석 외에도 그가 방한한 주요 목적은 한 중소 기계설비공사업체가 개발한 ‘리프트 업’ 장비를 직접 보기 위해서였다. 다단의 유압실린더를 이용해 좁은 공간에서도 무거운 모듈을 최대 7m까지 안전하게 들어올리는 장비다. 동우MEC가 대형 MEP(기계ㆍ전기ㆍ배관) 모듈을 천정까지 올리는데 쓰려고 개발한 것이다.

BCA는 미래형 종합병원을 표방한 ‘우드랜드 헬스캠퍼스(WHC·Woodlands Health Campus)’ 프로젝트 등에 이 리프트 장비를 써서 모듈화 효율을 높인다는 구상이다. 첨단 건축물과 인프라 시설에는 각종 전자 장비들과 항온ㆍ항습 장치가 많아 공사 효율을 높이고 공기를 단축하려면 MEP 모듈화가 필수다. 그리고 MEP 모듈의 현장 시공을 위해선 이런 리프트 업 장비를 갖춰야 한다.

그렇다고 BCA가 직접 리프트 장비를 사는 것은 아니다. 싱가포르 현지업체인 빈따이(BINTAI)사가 모듈화 시공을 위해 동우MEC의 리프트 장비를 구매하겠다고 BCA에 보고했다. 싱가포르 정부는 핵심 스마트건설 기술인 BIM(빌딩정보모델링)과 모듈러(공장 제작 및 조립방식ㆍDfMA) 분야에 대해 건설기업들이 장비 등에 투자하면 투자금 일부를 지원해준다. 앙 국장이 동우MEC를 찾은 것도 이 장비가 과연 지원할만한 성능을 갖췄는지 직접 확인하려는 것이다.

싱가포르의 발주ㆍ공공조직은 책상에서만 일하지 않는다. BIM과 모듈러라는 스마트 건설의 핵심 툴을 현장에 적용하기 위해 발로 뛴다.

앙 국장은 동우MEC와 미팅에서 2시간 넘게 모듈화 장비에 대해 꼼꼼하게 물었다. 이철우 동우MEC 대표는 “공무원이 아니라 마치 민간기업의 발주 담당자 같았다”며 “핵심을 파고드는 질문에 진땀을 흘렸고, 열정과 전문성에 감탄했다”고 말했다. 유위성 한국건설산업연구원 연구위원은 “어려운 여건에서도 싱가포르가 스마트 건설을 통해 매년 생산성을 2%씩 끌어올리는 비결”이라고 귀뜸했다.

앙 국장과 미팅 3개월 뒤 동우MEC는 리프트 업 장비 10대를 빈따이에 납품했다. 이 대표는 “지금은 10대로 시작하지만 싱가포르 건축현장 곳곳에 모듈화가 성숙되면 수백, 수천대로 늘어날 수 있다”고 말했다.

실제 싱가포르 현지에 진출한 한국 기업들도 현지에서 공사를 수주하려면 BIM과 모듈러 기술을 적용해야 한다. 우드랜드 헬스캠퍼스 시공사는 한국의 대우건설ㆍ쌍용건설.  이 대표는 “33개월 내에 공사를 마치려면 리프트 업 장비만 180여개가 필요할 것”이라며 “원리는 간단하지만 모듈화 공법을 적용한 현장이 워낙 적다보니 이렇게 최적화된 장비를 찾기 쉽지 않다”고 설명했다.

BCA와 함께 핵심 발주처인 국토교통청(LTA) 역시 ‘뛰는 행정’을 한다.

2년 전에는 평촌 디지털 엠파이어 신축현장을 LTA와 BCA 소속 공무원 30여명이 한꺼번에 찾은 적이 있다. 토공ㆍ흙막이 전문업체인 써포텍의 IPS(Innovative Prestressed Support) 시공 현장을 직접 보기 위해서다. IPS는 기존 재래식 흙막이 가시설의 버팀보를 없애 굴착과 구조물 시공 여건을 획기적으로 개선한 특수공법이다. 안전하고 경제적인 공법을 싱가포르 건설현장에 적용하기 위해 공무원들이 배우러 온 것이다. 써포텍 관계자는 “공무원들이 쉴새없이 쏟아냈던 질문이 생생하다”며 “무엇보다 배우려는 자세가 인상적이었다”라고 말했다.

 

김태형기자 kth@

〈건설을 보는 눈 경제를 읽는 힘 건설경제-무단전재 및 배포금지〉

 

관련기사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건설경제i' 앱을 다운받으시면
     - 종이신문을 스마트폰과 PC로 보시고 실시간 입찰정보도 보실 수 있습니다.
     - 명품 컨텐츠가 '내손안에' 건설경제i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인쇄
팝업뉴스 닫기
로딩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