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홈 뉴스
ICT 경기전망 ‘악화’…1월 전망 1년9개월내 최저치
기사입력 2019-01-10 14:15:17. 폰트 폰트확대폰트축소

정보통신기술(ICT) 분야 기업들의 올해 첫 경기전망이 지난해 말 대비 크게 악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과기정통부가 10일 내놓은 ‘ICT 기업경기조사(BSI)’에 따르면 1월 ICT 분야의 전망BSI는 94로 지난달 실적BIS(96)보다 악화할 것으로 예상했다.

BSI 전망치가 기준인 100 미만인 경우 경기를 부정적으로 내다보는 기업이 긍정적으로 보는 기업보다 많다는 의미며, 100을 웃돌면 반대다.

1월 전망 BSI는 지난달 전망BSI(99)보다도 낮은 수준으로, 2017년 4월(90) 이후 1년 9개월 만에 최저 수준이다.

ICT 기업의 경기전망이 악화한 것은 올해 내수가 위축될 가능성에 대한 우려 때문인 것으로 나타났다.

응답 기업이 꼽은 경기전망 악화요인으로는 내수가 64.9%(복수응답)로 가장 높았고 계절적 요인이 27.5%, 수출과 경쟁 심화가 각각 11.5%였다. 중소기업은 내수가 66.9%를 차지해 대기업(46.2%)보다 내수 위축을 더 우려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ICT업계 관계자는 “ICT 경기가 개선되려면 내수를 부양하기 위한 다양한 정책과 업계의 노력이 배가돼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우병기자 mjver@

〈건설을 보는 눈 경제를 읽는 힘 건설경제-무단전재 및 배포금지〉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건설경제i' 앱을 다운받으시면
     - 종이신문을 스마트폰과 PC로 보시고 실시간 입찰정보도 보실 수 있습니다.
     - 명품 컨텐츠가 '내손안에' 건설경제i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인쇄
팝업뉴스 닫기
로딩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