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홈 뉴스
부산 사직야구장 건립사업 추진…다시 원점으로
기사입력 2018-06-25 12:06:11. 폰트 폰트확대폰트축소

오거돈 부산시장…북항 재개발 예정지에 개방형 야구장 건설

개폐형 돔구장으로 만들겠다는 시 계획 3개월 만에 없던 일로

1985년 지어져 노후화된 부산 사직야구장을 다시 건립하는 사업이 원점으로 돌아왔다.

사직야구장을 개폐형 돔 형태로 재건축한다는 기존 계획은 폐기되고, 북항에 개방형 구장을 짓는 계획이 급부상하고 있다.

25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부산시는 최근 민선 7기 부산시장직 인수위원회에 “오거돈 부산시장 당선인의 공약에 맞춰 북항 재개발 예정지에 개방형 야구장을 짓는 방안을 검토하겠다”는 내용으로 업무보고를 했다.

시는 올해 말까지 입지와 재원조달 방안, 건립 일정 등을 검토한 뒤 내년 입지 용역에 착수한다. 입지 용역에서는 장소 적합성, 건립비 비용편익 분석 등 타당성 조사가 포함된다.

내년 입지 용역에서 타당하다는 결론이 도출되면 기본계획 수립 등 본격적인 절차에 착수하게 된다. 다만 오는 2023년 2030 부산등록엑스포 개최 여부가 결정된다는 점을 고려해 시는 2024년으로 실시설계 일정을 맞춘다는 계획이다.

더불어민주당은 2030 부산엑스포 장소로 시가 제시한 강서구 맥도 일대 대신 북항을 주장하고 나섰다. 북항에 야구장을 지으면 엑스포와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다는 분석에서다.

이에 따라 ‘사직야구장 중장기발전 마스터플랜 수립 용역’ 결과를 바탕으로 사직야구장을 개폐형 돔구장으로 만들겠다던 시 계획은 3개월 만에 없던 일이 됐다.

시는 본래 3500억원을 들여 사직구장을 개폐형 돔 형태로 재건축할 예정이었다. 개폐형 돔구장은 2020년 타당성 평가와 기본계획 수립, 2021·2022년 기본·실시설계를 거쳐 2023년 착공할 계획이었다.

북항에 개방형 구장을 짓는 계획은 2024년 실시설계 목표를 잡고 있기 때문에 착공은 더 늦춰질 전망이다.

애초 용역에서 개방형 구장은 건립비가 1800억원 정도로 들 것으로 분석됐다. 본래 있던 장소에 다시 짓는 것이기 때문에 부지 매입비도 별도로 들지 않는다.

그러나 장소를 땅값이 비싼 북항 재개발 예정지로 옮긴다면, 건립비가 눈덩이처럼 불어날 가능성이 크다. 비용 편익 분석 등 타당성 조사를 통과하기 어려울 수 있다는 지적도 제기된다.

사직구장이 옮겨갈 경우 인근 상가 등 지역주민의 반발도 불 보듯 뻔해 사직구장 재건축 논의는 새로운 난관에 부딪힐 확률이 높다.

1985년 건립된 사직구장은 노후화로 수년째 재건축 논의만 진행 중이다. 방향을 완전히 달리함에 따라 사직구장 재건축 현안은 또다시 장기화할 가능성이 커졌다. 시 관계자는 “북항 개방형 구장은 당선인의 공약 사항이기 때문에 가능여부를 연말까지 면밀히 살펴본 뒤 추후 절차를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정석한기자 jobize@

〈건설을 보는 눈 경제를 읽는 힘 건설경제-무단전재 및 배포금지〉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건설경제i' 앱을 다운받으시면
     - 종이신문을 스마트폰과 PC로 보시고 실시간 입찰정보도 보실 수 있습니다.
     - 명품 컨텐츠가 '내손안에' 건설경제i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인쇄
팝업뉴스 닫기
로딩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