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홈 뉴스
지난해 입찰방법 심의 무산된 기초과학연구원 건축공사 6건 운명은
기사입력 2018-01-12 06:00:16. 폰트 폰트확대폰트축소
총 4475억원 규모…과기정통부 기본계획 고시 지연 탓

지난해 대형공사 입찰방법 심의가 무산된 기초과학연구원 건축공사 6건의 운명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가뜩이나 SOC(사회기반시설) 예산 축소 등으로 일감이 부족한 가운데 대형공사 입찰방법 심의 테이블에 다시 올릴 수 있을지가 관전 포인트다.

11일 관계기관에 따르면 국토교통부 중앙건설기술심의위원회는 당초 지난해 말 대형공사 입찰방법 심의를 개최할 예정이었다.

심의 대상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수요의 기초과학연구원 관련 턴키(설계·시공 일괄입찰) 6건으로, △기초과학연구원 KAIST 연합캠퍼스 연구단 건립사업(1355억원) △기초과학연구원 본원 2차 건립사업(1086억원) △기초과학연구원 GIST 캠퍼스연구단 건립사업(678억원) △기초과학연구원 POSTECH 캠퍼스연구단 건립사업(542억원) △기초과학연구원 DGIST 캠퍼스연구단 건립사업(407억원) △기초과학연구원 UNIST 캠퍼스연구단 건립사업(407억원) 등이다.

중심위는 이들 공사가 지난해 입찰방법 심의 대상 명단에 포함된 만큼 사전에 입찰방법 심의 일정을 잡고 심의 준비를 마쳤다. 시장에서는 입찰방법 심의 문턱을 넘을 경우 턴키공사 6건이 한꺼번에 발주될 것이라는 기대감이 높았다.

그러나 수요기관인 과기정통부가 건설공사기본계획을 제때 고시하지 않으면서 연말 입찰방법 심의는 결국 취소됐다.

대형공사 등의 입찰방법 심의기준에 따르면 발주청은 건설기술진흥법 시행령에 따라 건설공사기본계획을 수립·고시한 후 기본설계서 작성 전에 턴키로 집행할 공사와 기타공사로 구분해 입찰방법 심의를 요청하도록 하고 있다.

중심위가 입찰방법을 심의하려면 과기정통부가 건설공사기본계획을 우선 고시해야 하는데, 과기정통부의 기본계획 고시 절차가 지연되면서 입찰방법 심의를 잡아놓고도 열지 못한 것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과기정통부 수요의 기초과학연구원 관련 공사의 입찰방법 심의를 열기 위해 날짜를 잡아놨었다”며 “그러나 과기정통부가 기본계획을 고시하지 않은 탓에 입찰방법 심의를 취소할 수밖에 없었다”고 말했다.

국토부는 올해 입찰방법 심의 요청이 들어오면 재검토해 진행할 수 있다는 입장이다.

업계의 한 관계자는 “과기정통부가 기본계획을 제대로 고시했다면 올해 초 건축 턴키 6건이 시장에 풀려 물량에 대한 갈증이 다소 해소될 수 있었다”며 “지난해 입찰방법 심의 계획에 잡혀 있던 물량인 만큼 발주를 위한 해법을 서둘러 찾아야 한다”고 말했다.



박경남기자 knp@

〈건설을 보는 눈 경제를 읽는 힘 건설경제-무단전재 및 배포금지〉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건설경제i' 앱을 다운받으시면
     - 종이신문을 스마트폰과 PC로 보시고 실시간 입찰정보도 보실 수 있습니다.
     - 명품 컨텐츠가 '내손안에' 건설경제i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인쇄
팝업뉴스 닫기
로딩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