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홈 뉴스
서울시, 916만㎡ 부지 '서울대공원' 개발사업 재검토
기사입력 2017-12-05 06:00:19. 폰트 폰트확대폰트축소
기존 백지화된 사업안 바탕 민간자본 유치 추진..."도시재생본부 참여 고무적"
   
서울시가 미래발전방안 사업화 방안 마련에 착수한 \'서울대공원\' 전경 

 

과천 서울대공원을 친환경 무동력 테마파크로 만드는 계획이 18개월 만에 사실상 백지화된 가운데, 서울시가 민간자본을 유치한 새로운 사업모델 마련에 착수했다. 916만㎡에 달하는 공원 전체 부지가 사업대상인데, 이번에는 서울시 도시재생본부가 참여해 건설업계의 이목이 집중됐다.

4일 서울시는 경기도 과천시 막계동 일대의 서울대공원 916만2690㎡ 규모 부지에 대한 기존 중장기 사업비전에 바탕한 실행전략 수립에 나섰다.

서울시는 2015년 당시 서울대공원 개장 31주년을 맞아 미래 비전을 발표하고 △동물원 개선 △서울랜드 재조성 △생태ㆍ재생공원 구현 △시민과 공유 △재정자립도 향상 등 5대 전략을 내세웠다.

낡은 놀이기구를 단계적으로 철거하고, 서울랜드를 8개 구역으로 나눠 최대한 전기를 쓰지 않는 무동력 놀이기구를 설치하는 것이 사업의 핵심이었다. 이를 위해 서울랜드 운영권 계약이 만료되는 2017년 5월 이후 민간자본을 끌어들인다는 계획이 수립됐지만, 사업을 추진하는 관련 부처 간의 이견으로 사업 추진이 중단됐다.

마침 박원순 서울시장의 임기가 끝나가며, 사업 추진의 공은 차기시장의 손으로 넘어갔다.

이 가운데 서울시가 도시재생본부를 참여시켜 새로운 사업 모델과 재원조달 방안 마련에 착수한 것이다. 사업 모델이 나오는 내년 10월께에는 차기 시장이 선출돼 신사업 계획을 발표할 시점이니, 사업 추진 일정에 대한 나름의 계산이 끝난 셈이다.

 건설업계는 도시재생본부가 참여한 만큼 민간자본 유치를 위한 서울대공원 부지의 효과적 활용방안이 수립될 것으로 전망하는 분위기다.

과거에는 시재정으로 곤돌라 사업(예산 480억원)을 추진하려다 기획조정실과 마찰이 빚어졌지만, 도시재생본부가 참여하면 서울대공원 일대 부지에 대한 새로운 사업 구상안이 나올 수 있다는 기대감에서다.

현재 서울대공원은 전 지역이 개발제한구역으로 묶여 있지만, 공원외 지역(일반임야)이 무려 2462만㎡에 달한다. 일반 임야지역을 활용하면 얼마든지 민간자본 유치가 가능한 셈인데, 특히 2020년에는 국토교통부에 개발제한구역 관리계획 변경 요청을 할 수있다.

  건설업계는 현재 과천시가 민간개발방식을 도입해 서울대공원 인근인 과천동 208번지 일원에 1조1000억원 규모의 복합문화관광단지 조성 사업을 추진하는 만큼 서울대공원의 민간자본 유치는 얼마든지 가능하다고 입을 모은다.

현재 과천시는 해당 일대 개발제한구역을 해제하고 복합관광단지 특수목적법인(SCP) 설립을 위해 롯데자산개발(49%)과 경기도시공사(27%), 시(24%)의 출자금 비율을 확정하고 2015년 MOU를 체결한 바있다.

대형 건설사 개발사업본부 관계자는 “해당 사업 종료시점이 2021년으로 현재 행정절차 문제로 1년 정도 일정이 연기되기는 했지만, 롯데자산개발의 특성상 서울대공원의 민간자본 유치 여력이 그만큼 높아졌음을 의미한다”며 “서울시가 도시재생적 관점에서 일부 부지를 매각하거나 민간 위탁형 개발방식을 채택한다면 서울대공원을 한국형 테마파크로 조성하는데 충분한 재원을 확보할 수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최지희기자 jh606@

〈건설을 보는 눈 경제를 읽는 힘 건설경제-무단전재 및 배포금지〉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건설경제i' 앱을 다운받으시면
     - 종이신문을 스마트폰과 PC로 보시고 실시간 입찰정보도 보실 수 있습니다.
     - 명품 컨텐츠가 '내손안에' 건설경제i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인쇄
팝업뉴스 닫기
로딩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