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홈 뉴스
<재테크>알면 알수록 돈이 되는 금융권 ‘꿀팁’
기사입력 2017-10-10 04:00:11. 폰트 폰트확대폰트축소

저성장, 저금리 시대가 고착화되면서 투자환경이 크게 바뀌고 예금과 전통적인 투자대상이었던 주식, 채권은 수익을 기대하기 어려워졌다.

어려운 환경일수록 재테크의 기본을 지키는 것이 중요하다. 거창하게 생각하는 것 보다는 자신의 환경에 알맞게 꼼꼼하게 챙기는 것이 재테크의 첫 걸음이다.

먼저 매달 꼬박꼬박 내야하는 보험료는 가뜩이나 얇아진 지갑을 더욱 쪼그라들게 한다. 매달 보험료를 지출해야 하는 보험상품은 조금이라도 저렴하고 보상을 잘해주는 것을 고르는 것이 중요하다.

보험료 싸고 보상도 넉넉한 보험을 고르려면 생명보험협회나 손해보험협회 홈페이지에서 관련 정보를 확인하는 게 필수다. 우선 보험료 수준은 '보험가격지수’로 드러난다. 평균은 100이다. 80이면 20% 저렴하고, 120이면 20% 비싸다는 의미다.

보상이 잘 나오는지 아닌지는 ‘보험금 부지급률’로 보면 된다. 보험금 청구 건수 대비 미지급률을 나타낸 지표로, 비율이 높은 보험사는 보험금을 잘 지급하지 않는다고 간주할 수 있다.

제대로 된 보험을 파는 보험사인지 확인하려면 ‘불완전판매비율’을 살펴봐야 한다. 비율이 높을수록 불성실한 보험사다. 보험금 지급 관련 소송제기 횟수가 많은 보험사도 피하는 게 좋다.

절세 역시 빡빡해진 재테크 환경에서 꼭 챙겨야할 필수 요소다. 특히 고령화가 진행되면서 노후를 대비하면서 절세 혜택을 누리는 개인형 퇴직연금(IRP)에 대한 관심이 높다.

IRP의 연간 납입 한도는 1800만원으로, 다른 연금저축 납입액도 포함된다. 이 가운데 700만원까지는 연말정산 세액공제 대상이다. 세액공제율은 연봉 5500만원 이하는 16.5%, 그 이상은 13.2%다.

나머지 1100만원도 연금을 받기 시작하면 15.4%의 이자소득세율이 아닌 3.3∼5.5%의 연금소득세율이 적용되므로 절세가 된다. 700만원 초과액은 다음 해로 넘겨 세액공제를 신청하는 방법도 있다.

되도록 중도해지는 피하는 게 좋다. 그간의 세제혜택을 받은 납입액과 운용수익에 대해 16.5%의 기타소득세를 부담하기 때문이다. 다만 사망, 파산, 개인회생, 해외이주 등 '부득이한 인출사유'라면 연금소득세율을 적용한다.

퇴직금(퇴직연금 일시금 포함)은 한꺼번에 수령하지 말고 IRP계좌에 이체해 55세 이후 연금으로 받는 게 유리하다. 퇴직금을 한 번에 받으면 최대 28.6%의 퇴직소득세를 내지만, IRP 연금으로 받으면 퇴직소득세율의 70%만 납부하면 된다. 이미 퇴직금을 일시금으로 받았더라도 60일이 안 지났다면 다시 연금으로 되돌릴 수 있다.

전세대출을 미리 연장하는 것도 중요하다. 전세대출을 연장하려면 집주인 동의와 보증서 발급기관의 승인도 필요한 데다, 심사 자체도 일반 대출보다 오래 걸리므로 적어도 1개월 정도는 여유를 두는 게 좋다.

전세계약서에 집주인의 서명이 없어도 대출 연장이 안 된다. 집주인의 부재로 배우자 등 제3자가 서명했다면 반드시 인감증명서가 첨부된 위임장을 함께 제출해야 한다.

전세 연장 시 보증금을 올리는 경우가 흔하다. 만약 증액된 보증금이 전세대출 한도를 넘을 경우 은행과 상품에 따라 대출 연장이 거부될 수 있으므로 미리 은행에 확인할 필요가 있다.

은행들은 보통 주택담보대출(주담대)에 따른 근저당권 설정액과 전세대출액을 합쳐 주택 가격의 80%를 안 넘어야 전세대출을 연장한다.

 

이재현기자 ljh@

〈건설을 보는 눈 경제를 읽는 힘 건설경제-무단전재 및 배포금지〉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건설경제i' 앱을 다운받으시면
     - 종이신문을 스마트폰과 PC로 보시고 실시간 입찰정보도 보실 수 있습니다.
     - 명품 컨텐츠가 '내손안에' 건설경제i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인쇄
팝업뉴스 닫기
로딩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