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홈 뉴스
Bank of Hope - JTBC - LPGA 공식 파트너십 체결 조인식 개최
기사입력 2016-10-17 15:05:06. 폰트 폰트확대폰트축소
Bank of Hope, 2017년부터 3년 간 LPGA 투어 ‘파운더스 컵’ 타이틀 스폰서 맡아!
   
JTBC GOLF_Bank of Hope-JTBC-LPGA 공식 파트너십 체결 조인식_JTBC 홍정도 사장, Bank of Hope Kevin S. Kim 행장, LPGA 협회 마이크 완 커미셔너(왼쪽부터)

JTBC와 Bank of Hope(뱅크 오브 호프), LPGA(미국여자프로골프) 협회가 10월 17일(월) 오전 11시, 서울시 마포구 상암동에 위치한 JTBC 사옥에서 LPGA 투어 ‘Bank of Hope 파운더스 컵’ 공식 파트너십 체결 조인식을 가졌다.

 

이 날 행사에는 Bank of Hope의 고석화 이사회 이사장을 비롯한 Kevin S. Kim 행장, Daniel Kim 전무, 서준원 서울 지사장과 LPGA 협회의 마이크 완 커미셔너, 션변 지사장, 홍정도 JTBC 대표이사사장(이하 사장), 홍성완 JTBC PLUS 총괄사장, 임광호 중앙일보 미주법인 사장, 박의준 JTBC 경영기획 및 지원총괄, 이종훈 중앙일보 미주법인 상무가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각 사 대표로 나선 홍정도 JTBC 사장과 Kevin S. Kim Bank of Hope 행장, 마이크 완 LPGA 커미셔너는 성공적인 대회 개최를 위해 3사가 적극 협력하기로 뜻을 같이하고 조인서에 서명했다.

 

이번 협약으로 미국 최대 한인 은행인 Bank of Hope는 2017년부터 3년 간 LPGA 투어의 ‘파운더스 컵’의 타이틀 스폰서를 맡게 됐다. 13명의 LPGA 창립자들을 기리고자 만든 이 뜻 깊은 대회에는 매년 144 명의 세계 톱 랭커들이 출전해 기량을 겨룬다. 2011년 호주의 베테랑 골퍼 카리 웹의 우승을 시작으로 2015년부터는 김효주, 김세영 등 대한민국 골프 영건들이 2년 연속 우승컵을 들어올리며 명실상부 LPGA 최고의 빅 이벤트의 입지를 확고히 다져 왔다.

 

Bank of Hope의 Kevin S. Kim 행장은 “여성 골퍼들을 위해 힘썼던 LPGA 창립자들의 초심을 받들어, 우리 역시 비영리적인 목적으로 지역 사회에 공헌해야 할 책임을 느꼈다”며 “미국에 있는 한인기업으로서는 유일하게 LPGA 투어 대회를 개최하게 돼 너무 자랑스럽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Bank of Hope가 앞으로도 JTBC, LPGA와 비즈니스 관계를 지속할 수 있길 바란다”고 밝혔다.

 

이에 JTBC의 홍정도 사장은 “’파운더스 컵’은 개인적으로 애착이 가는 대회’라며 “Bank of Hope가 함께 하게 돼 든든하고 이 대회는 계속 번창할 것”이라 말했다. 또 “JTBC는 본 대회의 성공적인 개최를 위해 전면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을 약속했다.

 

마지막으로 LPGA 마이크 완 커미셔너는 “66년 전 척박한 여자 골프에 희망을 심어 준 13명의 설립자들의 정신을 끊임없이 되새기고 후손들에게도 계승해야 한다”며 “Bank of Hope가 선수들에게 희망과 도전의 기회를 마련해 주었다”고 말했다. 이어서 “오늘 이 자리를 빌어, 여자 골프가 더 나은 미래를 향해 한 걸음 나아간 것 같다”고 기대를 내비쳤다.

 

LPGA 투어 ‘Bank of Hope 파운더스 컵’은 내년 3월, 미국 애리조나주 피닉스의 와일드파이어 골프 클럽에서 열리며, JTBC와 JTBC GOLF를 통해 생중계될 예정이다.

윤석기자 ysys@

〈건설을 보는 눈 경제를 읽는 힘 건설경제-무단전재 및 배포금지〉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건설경제i' 앱을 다운받으시면
     - 종이신문을 스마트폰과 PC로 보시고 실시간 입찰정보도 보실 수 있습니다.
     - 명품 컨텐츠가 '내손안에' 건설경제i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인쇄
팝업뉴스 닫기
로딩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