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홈 뉴스
삼우씨엠, 2016 건설사업관리(CM) 능력 1위
기사입력 2016-08-26 10:25:43. 폰트 폰트확대폰트축소
시공책임형 건설사업관리 실적, 전년보다 2배 상승… 당분간 성장 지속 전망

 

   
연도별 CM 실적 추이

 

  

표 있음~

 

 

    ㈜삼우씨엠건축사사무소가 2016년도 건설사업관리(CM) 능력 평가 1위에 올랐다.

 2015년 건설사업관리 실적은 6970억원으로, 전년 실적(5984억원)보다 16% 가량 상승했다. 특히 시공책임형 건설사업관리 실적이 전년보다 2배 상승했다.  

 국토교통부는 2016년도 건설사업관리자 건설사업관리(CM)능력을 평가한 결과,㈜삼우씨엠건축사사무소가 478억원으로 1위를 차지했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해 실적(236억원)보다 크게 증가한 것이다.

 2위는 ㈜건축사사무소 건원엔지니어링(433억원)이, 3위는 ㈜포스코에이앤씨건축사사무소(275억원)로 나타났다.

 건설사업관리 능력평가ㆍ공시는 발주자가 건설사업관리자를 적정하게 선정할 수 있도록 건설사업관리자의 신청이 있는 경우 직전년도 건설사업관리 실적 및 재무상태 등 해당 업체의 건설사업관리 능력에 관한 정보를 매년 8월말까지 평가ㆍ공시하는 제도이다.

 건설사업관리는 건설사업관리자가 발주자를 대신해 건설공사에 관한 기획단계부터 설계, 시공, 사후관리단계까지 종합적ㆍ체계적인 관리업무를 수행하는 것이다.

 올해 건설사업관리 능력 평가는 신청업체 40개 대상으로 실시했다. 

 2015년 건설사업관리 실적은 6970억원으로, 전년 실적(5984억원)보다 1000억원 가량 상승했다.

 우선 ‘용역형 건설사업관리(CM)’ 실적은 총 4190억원을 기록했다.

 발주 주체별로는 △공공 분야 2099억원(50%) △민간 분야 2091억원(50%)으로 대등하게 나타났다. 공종별로는 △건축 부문 3949억원(94%) △토목 및 환경산업설비 등 기타부문 241억원(6%)으로 건축 부문이 주종을 이루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지난해부터 본격적으로 평가ㆍ공시하고 있는 ‘시공책임형 건설사업관리(CM)’실적’의 경우 건축부문에서 총 2780억원을 기록했다. 이는 지난해 실적(1373억원)보다 2배 상승한 것이다.

 GS건설㈜이 1999억원, ㈜포스코에이앤씨건축사사무소가 781억원의 실적을 올렸다. 시공책임형 CM(CM at Risk)은 종합건설업자가 건설사업관리와 시공을 병행하는 것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건설사업관리(CM) 신청업체의 73%가 100명 이상의 기술 인력을 보유하는 등 건설사업관리 산업이 전문 영역으로 자리 잡아가고 있다“며 “특히 시공책임형 건설사업관리(CM)의 경우 국토부가 추진 중인 시범사업에 힘입어 공공분야에서 큰 폭의 성장이 기대돼, 앞으로 민간시장에서도 지속적인 성장세를 보일 것”이라고 전망했다.

 2016년도 CM능력 평가·공시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8월 26일부터 한국CM협회 홈페이지나 건설산업종합정보망에서 볼 수 있다.

한상준기자 newspia@

〈건설을 보는 눈 경제를 읽는 힘 건설경제-무단전재 및 배포금지〉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건설경제i' 앱을 다운받으시면
     - 종이신문을 스마트폰과 PC로 보시고 실시간 입찰정보도 보실 수 있습니다.
     - 명품 컨텐츠가 '내손안에' 건설경제i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인쇄
팝업뉴스 닫기
로딩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