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홈 뉴스
전인지, 시즌 5승…상금왕 굳히기
기사입력 2015-10-25 17:12:34. 폰트 폰트확대폰트축소
KB금융골프…한·미·일 메이저 우승컵 5개,박인비 1타차 준우승   ‘메이저퀸’ 전인지(21·하이트진로)가 시즌 다섯번째 우승컵을 거머쥐며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상금왕을 사실상 굳혔다.

 전인지는 25일 경기도 광주 남촌 골프장(파71·6571야드)에서 열린 KLPGA투어 시즌 마지막 메이저대회인 KB금융스타챔피언십 최종 라운드에서 버디 4개와 보기 2개를 묶어 2언더파 69타를 쳐 최종 합계 10언더파 274타로 정상에 올랐다.

 김해림(24·롯데)에 3타차 열세를 뒤집고 1타차 역전 우승을 거둔 전인지는 지난 7월 하이트진로챔피언십 이후 5개 대회만에 우승컵을 추가, 상금왕과 다승왕 경쟁에서 턱밑까지 따라붙은 박성현(22·넵스)의 추격권에서 벗어났다.

 우승 상금 1억4000만원을 보탠 전인지는 시즌 상금 9억1575만원으로 늘려 400여만원을 늘리는데 그친 박성현에 2억7000여만원 차이로 달아났다.

 남은 대회가 3개 뿐이라 박성현이 따라잡기는 현실적으로 쉽지 않다.

 전인지는 또 이 대회 우승으로 한국에서 메이저대회 2승, 일본에서 2승, 미국에서 1승 등 한국·일본·미국에서 메이저대회 우승 트로피만 5개를 쓸어담는 진기록을 세웠다.

 이 대회에 초청 선수로 출전한 세계랭킹 1위 박인비(27·KB금융)는 2타를 줄여 김해림과 함께 공동 준우승(9언더파 275타)을 차지했다.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건설경제i' 앱을 다운받으시면
     - 종이신문을 스마트폰과 PC로 보시고 실시간 입찰정보도 보실 수 있습니다.
     - 명품 컨텐츠가 '내손안에' 건설경제i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팝업뉴스 닫기
로딩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