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홈 뉴스
"소규모 복합공사 확대 저지 총력"
기사입력 2015-04-28 15:27:44. 폰트 폰트확대폰트축소
김영구 세진종합건설 대표, 건협 전남도회장 재선임
   


 “전국 16개 시ㆍ도회와 연계해 최근 입법예고된 소규모 복합공사 확대를 비롯해 주계약자 공동도급제, 건설업 영업범위, 부대공사 개념, 종합건설업자간 하도급 사전승인 등 현안 해결에 앞장 서겠습니다.”

 28일 전남지역 890여개 건설업체 구심체인 제21대 대한건설협회 전남도회 회장에 당선된 김영구(61ㆍ세진종합건설 대표이사) 신임 회장은 “만장일치로 뽑아준 회원들의 뜻을 받들어 서로 화합하고 상호 배려하는 협회가 되도록 하겠다”며 이 같이 말했다.

 도회는 이날 광주광역시 동구 지산동 신양파크호텔에서 열린 제57회 정기총회에서 김 회장을 대의원 만장일치로 신임 회장으로 재선임했다.

 
   
김영구 건협 전남도회장
김 도회장은 광주 출신으로 1996년부터 세진종합건설 대표이사를 맡고 있다. 지난 2012년부터 3년간 20대 전남도회 회장으로 활동해왔다. 임기는 오는 6월26일부터 3년간이다.

 그는 “앞으로 지역건설업체에 실질적인 도움이 되는 입찰제도 개선 등 업계 부담을 최소화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대내외 경제 불확실성이 커지고 올해도 건설경기 회복이 쉽지 않을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건설기업경영에 실질적 도움이 되는 사업에 중점을 두겠다는 것이다.

 현재 도회 건설업체수는 지난해말 기준으로 889개사로, 2011년의 948개보다 6.2% 감소하는 등 해마다 줄고 있다. 지난해 도회 업체 수주액은 8조5000억원, 1사 평균 수주액은 95억원 규모다. 도회의 업체수는 전국 8.1%, 수주액은 7%에 불과한 실정이다.

 김 도회장은 도내 업계 현안으로 수주물량 부족과 소규모 복합공사 확대 입법예고를 꼽았다. 특히 소규모 복합공사의 경우 생존권 차원에서 적극 대응키로 했다.

 그는 “소규모 복합공사를 3억원에서 10억원으로 확대하면 도내 종합건설업체 물량의 80%이상이 전문건설업체로 넘어간다”며 “국토부 항의전화, 회원 연대서명, 청사 앞 대규모 집회 등을 통해 반드시 불합리한 정책을 철회시키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지역 발주기관들과 적극적인 협의를 통해 도내 중소 건설업계에 돌아가는 건설물량을 더욱 확대하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김 도회장은 “모든 열정과 경험을 쏟아 마부작침(磨斧作針ㆍ도끼를 갈아 바늘을 만든다)의 마음으로 협회와 업계 발전의 밑거름이 되겠다”고 말했다. 

 한편 도회는 이날 총회에서 21대 도회장 및 임원 선출을 비롯해 2014회계연도 결산 및 2015년도 사업계획 및 예산안 등을 상정, 처리했다.

 올해 도회 예산은 업계의 어려운 현실을 감안해 전년보다 9.8% 감소한 17억2910만원을 편성했다. 감사로는 공후식 동림종합건설 대표가 유임됐고, 부회장ㆍ운영위원ㆍ윤리위원 등 기타 임원선출은 회장에 일임키로 했다.

 또 도회는 광주ㆍ전남 4년제 대학 건설관련 학과 재학 중인 우수 대학생 13명과 도회 회원사 임직원 자녀 11명 등 24명에게 100만원씩 2400만원의 장학금을 전달했다.

 이날 총회에는 우기종 전남도 정무부시장, 정내삼 건협 상근 부회장 등 내외빈과 대표 회원 100여명이 참석했다.

김태형기자 kth@

〈건설을 보는 눈 경제를 읽는 힘 건설경제-무단전재 및 배포금지〉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건설경제i' 앱을 다운받으시면
     - 종이신문을 스마트폰과 PC로 보시고 실시간 입찰정보도 보실 수 있습니다.
     - 명품 컨텐츠가 '내손안에' 건설경제i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인쇄
팝업뉴스 닫기
로딩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