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홈 뉴스
건물에 수소연료전지 설치하면 인센티브
기사입력 2013-07-23 14:24:50. 폰트 폰트확대폰트축소
서울시, 인허가 심의 환경평가 때 가중치 부여..마이크로 소수력 풍력발전 기준 신설도 검토 서울시가 건축물 인허가나 환경영향평가에서 인센티브를 받을 수 있는 신재생에너지 종류를 다양화하고 있다.

 수소연료전지 항목을 신설한 데 이어 상하수도 설비를 이용한 마이크로 소수력, 건축물 공조설비를 활용한 풍력발전도 신설을 검토하고 있다.

 서울시는 23일 앞으로 서울에 중대형 건축물을 지을 때 수소연료전지를 설치하면, 건축물 인허가 심의나 환경영향평가에서 인센티브에 해당하는 가중치를 부여받을 수 있다고 밝혔다.

 건축물에 신재생에너지 시설을 설치하면 에너지 생산량 산정지침에 따라 생산량을 산정한다. 현재 에너지관리공단의 신재생에너지 산정기준에는 태양광, 태양열, 지열, 집·채광의 4개 항목만 있는데, 시가 이번에 수소연료전지 항목을 추가한 자체 산정기준을 마련한 것이다. 수소연료전지 항목을 신설한 것은 서울시가 전국 최초다.

   
   가정용 1㎾급 수소연료전지(사진제공=서울시)
 이 기준은 이달부터 시행하며, 연면적 500㎡ 이상 주택이나 건물을 지을 때 각종 심의에 적용한다.

 기준에 따라 가중치를 받으면 실제 생산량보다 높은 수치를 인정받는다. 예컨대, 기존 100kWh의 에너지를 생산하는데 가중치(보정계수) 1.2를 부여받으면 120kWh 생산으로 인정되는 것이다.

 가중치가 클수록 설치해야 하는 신재생에너지의 규모도 줄어들게 되고, 설치비용도 절감된다.

 시는 이와 함께 에너지관리공단, 한국건설기술연구원 등 관련기관과 협의해 상하수도 설비를 이용한 마이크로 소수력, 건축물 공조설비 등을 활용한 풍력발전도 기준 신설을 검토할 예정이다.

 소수력은 롯데건설에서 아파트에 적용하는 등 일부 사례가 있다고 시 관계자는 전했다.

 다만, 시범적용 단계에 머물고 있는데다 적용할 수 있는 건축물을 찾아봐야 하고, 일부에서는 효율성 논란도 있어 좀 더 검토를 거쳐야 한다고 덧붙였다.

 시의 이번 조치는 최근 신재생에너지 설치 권고 및 의무화 비율이 강화되고 있는 가운데 설치할 수 있는 신재생에너지원을 다양화하고 적용을 활성화하기 위한 것이다.

 시는 9월부터 환경영향평가 시 신재생에너지 보급 권장률을 6%에서 10%로 상향해 시행한다. 올해 4월에는 녹색건축물 설계기준에 신재생에너지 보급률이 주거용 1%, 비주거용 5% 이상으로 새롭게 권고됐고, 공공건물 신재생에너지 의무공급비율은 현재 11%에서 2020년에 25%까지 높아진다.

 권민 시 녹색에너지과장은 “수소연료전지는 설치 공간을 적게 차지하고 청정해 서울과 같은 도심에 적합한 신재생에너지원”이라며 “지침 항목에 수소연료전지를 신설함에 따라 고가의 비용 때문에 그동안 가정용 및 발전용 위주의 보급에 그쳤던 수소연료전지 발전시설이 신축건물, 공공기관 건물로 확대 보급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정석기자 jskim@

〈앞선생각 앞선신문 건설경제-무단전재 및 배포금지〉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건설경제i' 앱을 다운받으시면
     - 종이신문을 스마트폰과 PC로 보시고 실시간 입찰정보도 보실 수 있습니다.
     - 명품 컨텐츠가 '내손안에' 건설경제i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팝업뉴스 닫기
로딩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