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홍남기 부총리 의왕 아파트 매각될 듯-전세난민 처지 벗어날 전망

[e대한경제=이재현 기자]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최근 본인 소유의 경기도 의왕 소재 아파트 매각 문제를 해결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따라 홍 부총리는 다주택 상황을 해소하고 새 전셋집을 구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27일 관가에 따르면 홍 부총리의 의왕 아파트 매각 건이 다시 정상적으로 진행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홍 부총리는 지난 8월 9억2000만원에 해당 아파트를 매각하기로 계약을 체결했지만, 거주 중인 기존 세입자가 계약갱신청구권을 행사해 집을 나가지 않기로 하면서 매매가 불발될 위기에 처했다. 개정 주택임대차보호법은 계약 기간 종료 6개월 전까지 세입자가 계약갱신청구권을 행사할 수 있도록 했다.

기존 세입자가 계속 거주할 뜻을 밝힘에 따라 홍 부총리의 아파트를 매매하기로 한 새 집주인은 전입이 불가능해지면서 대출을 받지 못하는 상황에 놓이게 됐다.

 

하지만 최근 세입자가 집을 비워주기로 입장을 바꾸면서 홍 부총리는 의왕 아파트를 정상적으로 매각할 수 있게 됐다.     이를 통해 홍 부총리는 매각 대금 9억2000만원을 받을 수 있게 돼,  새 전셋집을 수월하게 구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2018년 12월 부총리 취임 직후 서울 마포에서 전세로 거주 중인 홍 부총리는 내년 1월 전세 계약 만기를 앞두고 있는데, 집주인이 실거주 의사를 밝히면서 집을 비워줘야 하는 상태다.

의왕 집 매각을 최종적으로 마무리할 경우 다주택 상황도 해소된다. 홍 부총리는 의왕 아파트 외에 2017년 말 공무원 특별공급으로 세종시에 분양권을 받았다. 이후 세종시가 투기과열지구로 지정돼 분양권 전매가 제한돼 분양계약을 해지하지 못했다.

  

이재현 기자 ljh@



〈e대한경제-무단전재 및 배포금지〉

 

 

HOME TOP
뉴스검색 닫기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