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경기도의회 정대운 의원, ‘광명학온 공공주택지구 조성사업 정담회’ 개최

9천억 투입 광명시 가학동 일원 68만㎡ 부지에 주택 4500호 공급..2022년 조성공사 착수
   
[사진=경기도의회 제공]

 

9천억원을 투입해 광명시 가학동 일원 약 68만㎡ 부지를 조성하는 ‘광명학온 공공주택지구 조성사업 정담회’가 광명시 공세동 마을회관에서 열렸다.

 

27일 경기도의회 도시환경위원회 정대운 의원(더불어민주당·광명2)은 광명시의회 이일규의원, 경기도 택지개발과 김기범 과장, 경기주택도시공사 복합사업처 안영대 처장과 함께 광명학온 공공주택지구 사업 추진상황을 알아보고 주민들의 요구 사항을 청취하는 시간을 가졌다.

 

‘광명학온 공공주택지구 조성사업’은 광명시흥 테크노밸리 종사자와 원주민 재정착을 위한 배후 주거단지를 조성해 주택 약 4500호를 공급하는 사업이다.

 

앞선 올해 5월 국토교통부로부터 지구지정을 승인 받고 9월 신안산선(가칭 학온역) 신설방안이 최종 승인돼 2022년부터 조성공사에 들어간다.

 

이상무 광명학온 주민대책위원회 위원장은 “주민들이 강제수용에 따른 부당하고 억울한 일이 발생되지 않도록 일방적인 수용이 아닌 주민들의 의견을 반영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의견을 전했다.

 

이일규 광명시의회 의원은 “수십년째 재산권 행사를 못한 주민들에게 적절한 보상과 이주대책이 시급히 마련되야 한다”고 지적했다.

 

김기범 경기도 택지개발과장은 “GH 등과 지속적으로 협의하고 검토해 주민들의 요구사항이 사업추진에 충분히 반영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설명했다.

 

정대운 의원은 “주민들의 재산권 보장이 가장 중요하다”며 경기도 도시환경위원회 위원으로서 “주민대책위의 요구 사항을 꼼꼼하게 챙겨 최대한 주민들의 입장에서 사업이 이뤄질 수 있도록 가교 역할을 하겠다”고 강조했다.

 

박범천기자 pbc2001@

〈e대한경제-무단전재 및 배포금지〉

 

 

HOME TOP
뉴스검색 닫기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