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삼성물산 3분기 영업이익 작년 동기와 같은 2160억…‘상사ㆍ바이오 호조 덕분’

매출은 7조8500억으로 1.5% 증가…해외공사 재개 영향

 

삼성물산이 올해 3분기 작년 동기와 비슷한 수준의 실적을 기록했다. 해외공사 재개로 건설부문 매출이 늘었고, 상사ㆍ바이오 부문 실적 개선으로 영업이익이 늘어난 덕분이다.

삼성물산은 27일 올해 3분기 영업이익이 작년 3분기와 같은 수준인 2160억원을 기록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공시했다.

같은 기간 매출은 7조7350억원에서 1150억원(1.5%) 증가한 7조8500억원으로 집계됐다. 당기순이익은 3230억원으로 전년동기(2650억원) 대비 580억원(21.9%)이 늘었다.

이에 대해 삼성물산은 코로나19 영향에도 불구하고 상사, 바이오 등 실적 개선으로 영업이익이 전년동기 수준을 유지했다고 밝혔다.

매출 증가 이유로는 건설부문 해외공사 재개 등의 영향이라고 설명했다.

건설수주는 3분기에 사학연금 신축공사 등 1조2000억원을 추가해 3분기 누계 6조5000억원을 달성했다. 이에 따라 연간 계획(11조1000억원) 달성을 지속 추진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부문별로 보면 먼저 건설부문은 매출 3조1070억원으로 전년 동기(2조8460억원) 대비 2610억원(9.2%) 증가했다. 그러나 영업이익은 1240억원으로 전년 동기(1420억원) 대비 180억원(12.7%) 감소했다. 영업이익 감소는 코로나로 인한 일부 현장 비용 증가 영향 때문이라고 삼성물산은 전했다.

상사부문은 매출이 3조4600억원으로 전년 동기(3조5850억원) 대비 1250억원(3.5%) 감소했다. 영업이익은 460억원으로 전년 동기(270억원)보다 190억원(70.4%) 늘었다.

전반적 교역량 위축으로 매출이 즐어든 반면, 중국 경제 회복에 따른 원자재 수요 확대로 영업이익이 증가했다고 삼성물산은 설명했다.

 

패션부문 매출은 3410억원으로 9.1% 감소했고 영업손실은 150억원에서 140억원으로 소폭 개선됐다. 코로나19 영향에 따른 소비 감소 및 계절적 비수기 영향이 컸다.

리조트부문은 매출이 10.3% 줄어든 6670억원, 영업이익은 70.0% 급감한 150억원을 기록했다. 코로나19 재확산에 따른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와 역대 최장 장마의 영향을 받았다.

바이오부문인 자회사 삼성바이오로직스는 매출 2750억원, 영업이익 450억원을 달성했다.

삼성물산 측은 “코로나19 영향 등으로 어려운 경영 상황이 지속되고 있으나 코로나 위기를 기회 삼아 사업 구조ㆍ운영 효율화, 신사업 모색으로 연간 경영 목표 달성과 중장기 경쟁력 확보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김정석기자 jskim@

〈e대한경제-무단전재 및 배포금지〉

HOME TOP
뉴스검색 닫기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