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수테크놀로지, 음압으로 좌변기 관리할 수 있는 ‘에티쉬’ 제품 공공기관에 선봬 관심

코로나19 음압병실과 같은 원리를 좌변기에 접목
   

 

코로나19에 감염되어 중증이 되면 음압병실에서 치료한다. 음압병실이란 병실의 압력을 대기압보다 낮은 압력 즉 음압으로 관리하여 에어로졸에 숨어있는 바이러스를 병실 밖으로 나가지 않게 하여 바이러스 확산을 방지하는 병실이다.

 

수테크놀로지(대표 김상규)가 이와 같은 원리로 좌변기를 관리할 수 있는 특허기술을 상품화한 ‘에티쉬’를 공공기관에 선보이면서 관심을 받고 있다고 27일 밝혔다.

 

해당 제품은 좌변기의 내부구조를 파악하여 변기 내에서 음압을 발생시킴으로써 바이러스를 포함한 에어로졸과 냄새, 세균을 없애준다고 한다.

 

업체 관계자는 “기술내용을 상세히 살펴보면 우리가 사용하고 있는 좌변기 둘레에는 수십 개의 구멍이 뚫려있고 그 구멍과 변기 저수조에 설치되어있는 물넘침 방지관이 통로로 연결되어있다.”며 “그 통로를 통하여 배변할 때 발생하는 냄새, 바이러스 등을 저수조로 가져간다. 그리고 저수조로 가져간 냄새, 바이러스 등을 저수조 물에 잡아둔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가 사용하고 있는 물은 극성도가 높은 물질로 인체에서 나오는 암모니아, 황화수소, 인돌, 스타톨 등 극성도가 높은 냄새성분을 거의 모두 물과 결합한다. 배변을 마치면 저장된 물이 배변과 함께 정화조로 내보내지는 원리”라고 덧붙였다.

 

업체 측에 따르면 음압변기 시스템 ‘에티쉬’는 인천공항에서도 적용될 예정이며, 국회의원회관, 중소벤처기업부 대전청사, 중소기업진흥공단 진주본사, 한국산업단지공단 대구본사 등 100여개 공공기관과 전라북도·남원·임실교육청, 전일·원광·우석·영생고등학교, 연무여중, 근영·전북여고 등에서 사용 중이라고 한다.

 

한편, 현재 해당 업체는 전국 관공서, 기업, 일반상가, 가정집 등에 설치 및 영업이 가능한 전국 대리점을 모집하고 있으며 각 지역 대리점과 함께 동반 성장하는 것이 목표라고 전했다.

 

온라인부 장세갑기자 csk@

〈e대한경제-무단전재 및 배포금지〉

 

HOME TOP
뉴스검색 닫기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