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삼성물산, 탈석탄 전격 선언

시공ㆍ투자ㆍ무역까지 전면 중단



삼성물산이 신규 석탄 발전사업에 대한 시공과 투자는 물론 석탄 무역까지 전면 중단한다.

최근 베트남 붕앙2 석탄화력 발전사업 참여에 대해 환경단체와 정치권에서 기후변화 위기 등을 거론하며 압박한 것이 결정적 이유로 풀이된다.

삼성물산 이사회는 27일 석탄 관련 투자와 시공, 무역 등 신규 사업을 전면 중단하고 기존 사업은 완공ㆍ계약 종료 등에 따라 순차적으로 철수한다는 탈석탄 방침을 전격 결정했다.

회사의 친환경 경영방침에 부합하고 글로벌 기후변화 리스크 대응 노력에 동참한다는 차원이라는 설명이다.

그동안 금융권에서 석탄 발전사업에 투자하지 않겠다는 선언이 있었지만, 비금융권에서 탈석탄을 결정한 것은 삼성물산이 처음이다.

이에 따라 건설부문은 현재 시공 중인 강릉안인화력 발전소와 이번에 참여하는 베트남 붕앙2 석탄화력 발전소를 제외하고 앞으로는 석탄화력 발전 관련 사업에 투자, 시공 등 어떠한 방식으로도 참여하지 않기로 했다.

상사부문 역시 기존에 계약된 석탄 트레이딩에 대해서는 안정적인 서비스를 제공하지만, 기존 계약이 끝나면 순차적으로 철수할 예정이다.

또한, 주력사업인 LNG 복합화력 및 저장시설, 신재생 에너지(풍력/태양광) 등을 중심으로 친환경 사업 포트폴리오를 지속 확대할 계획이다. 동시에 이번 탈석탄 선언을 계기로 온실가스 저감을 통해 저탄소사회 전환에 기여하고, 자원사용의 효율성을 높여 순환경제 체계를 정착시키기로 했다. 친환경 제품과 서비스 발굴 및 확대도 강화할 계획이다.

이번 결정은 베트남 붕앙2 석탄화력 발전소 건설사업 참여와 관련 환경단체 등 국내외에서 제기된 비난이 결정적인 영향을 끼친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삼성물산이 베트남 발전소 건설을 맡지 않는다고 해서 석탄 발전소가 지어지지 않는 것이 아니고, 제3국 기술로 지으면 오히려 탄소 배출이 늘어날 것이라는 반박도 있었다.

이에 기존 사업은 진행하지만, 신규사업은 맡지 않는 방안을 선택한 것으로 보인다. 다만, 붕앙2 발전소는 국제기준보다 엄격한 환경기준을 적용해 시공할 계획이라고 삼성물산은 설명했다.

전원 사외이사로 구성된 삼성물산 거버넌스위원회에서는 지난 9월23일, 붕앙2 석탄화력 발전사업에 대해 참여 의견을 제시한 바 있다.

삼성물산 관계자는 “앞으로도 다양한 이해관계자들과 적극 소통하면서 지속 가능한 가치 창출기업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기울일 방침”이라고 밝혔다.

삼성물산은 그동안 기업의 사회적 책임경영 관련 국제 표준인 ISO 26000과 UN에서 채택한 지속가능개발목표(SDGs) 등에 바탕을 둔 비재무 6대 분야(노동/인권, 환경/안전, 상생, 컴플라이이언스, 정보보호, 사회공헌) 중심의 ESG 전략 체계를 구축하고 △기후변화 선제적 대응 △Biz 전 과정 사회적 책임 강화 △사회와 함께하는 가치 창출을 위해 노력해 왔다고 밝혔다.

 

 김정석기자 jskim@

〈e대한경제-무단전재 및 배포금지〉

HOME TOP
뉴스검색 닫기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