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신한금융 3분기 순익 1조1447억원···'1조클럽' 가입

누적 기준 2조9502억원, 역대 최대 실적

신한금융그룹의 올해 3분기 실적이 1조1447억원을 기록하면서 KB금융과 함께 분기 실적 '1조 클럽'에 가입했다.

신한금융은 27일 이같이 밝히며 작년 같은 기간(9816억원)보다 16.6% 늘어났다고 설명했다. 누적 기준 순익은 2조9502억원으로 작년 같은 기간(2조8960억원)보다 1.9% 늘었다.

신한금융 측은 다변화된 포트폴리오를 기반으로 수익 창출 능력을 업그레이드한 결과라고 평가했다.

특히 비은행 부문의 이익이 지주사 실적을 끌어올렸다.

신한은행의 3분기 순이익(6244억원)은 작년 같은 기간(6944억원)보다 10.1% 줄었지만, 신한금융투자와 신한생명의 순이익이 각각 115%, 150.6% 늘어난 1275억원, 797억원을 기록했다.

지주사 전체 비중 중 비은행 부문 이익이 지난해 34%에서 이번 분기 41%로 7%포인트 늘었다.  

 

김현희기자 maru@

〈e대한경제-무단전재 및 배포금지〉

 

HOME TOP
뉴스검색 닫기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