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인천공항공사ㆍ도로교통공단, 이동지역 교통안전 강화 업무협약

도로교통시스템 고도화 추진

 

   
인천공항공사-도로교통공단 간 ‘인천공항 이동지역 지상교통 안전강화 업무협약 체결식’에서 김필연 인천공항공사 운항본부장(사진 오른쪽)이 협약 체결 후 김만배 도로교통공단 교육본부장(사진 왼쪽)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인천국제공항공사(사장직무대행 임남수)는 27일 오후 공사 회의실에서 도로교통공단(이사장 윤종기)과 ‘인천공항 이동지역 지상교통 안전강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동지역은 항공기의 원활한 이착륙을 위해 24시간 운영되는 지역으로, 공항 내에서 화물의 승ㆍ하역, 급유, 항공기 정비, 시설물 유지관리 등 지상조업을 위한 총 길이 65㎞에 달하는 도로가 설치돼 있다. 이곳을 운행하는 차량과 장비는 약 1만1000대이며, 운전자격 보유자는 1만4000명에 달한다.

인천공항공사는 협약 체결을 통해 도로교통공단의 전문적인 노하우를 바탕으로 △도로 및 교통안전시설물 안전성 개선 △운전자 특별 안전교육 신설 △이동지역 안전관리자 도로교통 안전관리 역량 강화 △기타 안전사고 예방 등 공항 이동지역 지상교통 안전관리체계를 개선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인천공항공사는 지난 6월에도 교통안전공단과 ‘인천공항 지상안전 강화 업무협약’을 체결해 이동지역 내 차량 및 장비에 대한 안전관리를 강화한 바 있다.

이로써 인천공항 이동지역에는 교통안전공단의 차량ㆍ장비 안전관리 체계 및 도로교통공단의 도로ㆍ교통안전시설물 안전성 평가 시스템 등 국내 교통안전 전문 양 기관의 노하우가 접목되면서 안전관리체계가 획기적으로 개선될 전망이다.

김필연 인천공항공사 운항본부장은 “국내 교통안전 전문 양 기관과 협업체계를 구축하여 인천공항 이동지역 안전관리체계를 개선해 나갈 계획”이라며 “앞으로도 안전을 최우선 가치에 두고 세계 최고 수준의 운항안전시스템 구축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정석기자 jskim@

〈e대한경제-무단전재 및 배포금지〉

HOME TOP
뉴스검색 닫기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