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국토교통진흥원, 어린이보호구역 내 '노란 발자국' 설치 봉사 실시

 

   
국토교통진흥원 직원들이 경기 평촌역 인근 어린이보호구역에서 ‘노란 발자국’을 설치하고 있다.

 

국토교통과학기술진흥원(원장 손봉수)은 지역사회 아동들의 교통사고 예방을 위해 27일 경기 평촌역 인근 어린이보호구역 일대에서 ‘노란 발자국’ 설치 봉사활동을 펼쳤다.

‘노란 발자국’은 보행자 정지선과 노란색 발자국 모양으로 디자인된 장치 시설물로서, 차도와 약 1m 이상 떨어져 신호대기를 하도록 행동을 유도하는 효과를 가지고 있다.

이번 활동은 지역사회아동들의 안전한 교통문화 조성과 위험예방을 위해 ‘세이브더칠드런’과 함께 진행됐으며, 평촌초 등 평촌역 인근 어린이보호구역 6곳을 대상으로 ‘노란 발자국’을 설치했다.

국토교통진흥원 손봉수 원장은 “지역사회 아동들이 노란발자국을 밟으며 안전하게 길을 건널 수 있길 희망하며, 안전한 교통환경을 만들기 위해 공공기관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나지운기자 catnolza@

〈e대한경제-무단전재 및 배포금지〉

 

HOME TOP
뉴스검색 닫기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