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인하대 대학원, 1인당 장학금 수혜액 1위..

“신입생 전액장학금 확대”
   
인하대전경(사진제공=인하대)

 

인하대학교(총장 조명우) 일반대학원이 전액장학금 제도를 지속적으로 확충해 사립학교 중 1인당 장학금 수혜액 1위에 올랐다.

27일 교육부 대학정보 공시시스템인 ‘대학알리미’ 분석에 따르면, 재학생 500명 이상 사립학교 중 인하대 일반대학원 학생들의 장학금 수해액 규모가 가장 크다. 

 

인하대 일반대학원은 지난해부터 대학원 우수 신입생을 대상으로 전액장학금 제도를 확충해왔다. 올해에도 신입생이 학업과 연구에 전념할 수 있도록 전액장학금 장학제도를 개편했다. 

 

지도교수추천장학금을 ‘인스타(INSTAR)장학금Ⅰ’과 ‘인스타(INSTAR)장학금Ⅱ’로 개편해 더욱 다양한 신입생들이 장학금을 받을 수 있게 됐다. ‘인스타장학금Ⅰ’은 석사·통합·박사과정생을, ‘인스타장학금Ⅱ’는 박사과정생을 대상으로 한다. 4단계 BK21사업과 전문인력양성사업 등에 선정된 학과에서 희망 지도교수의 추천을 받은 신입생들도 지원할 수 있다.

기존 ‘인하비전 장학금’도 계속 운영한다. 인하비전 장학금은 풀타임 박사과정 지원자 중 연구실적이나 성적이 우수한 학생에게 등록금 전액을 지원한다. 이 외 성적우수자를 대상으로 등록금의 30~100%를 차등 지원하는 ‘학비 장학금’제도와 학기당 100~200만 원을 지원하는 산학연장학금도 운영하고 있다.

 

또한, 인하대는 교육부가 주관하는 4단계 BK21사업에 모두 9개 연구단(팀)이 선정돼 우수인재들이 더욱 안정적으로 연구에 몰입할 수 있도록 장학금제도 시행기간을 연장했다. 

 

일반대학원 원서접수는 11월 6일에 마감한다. 11월 17일부터 23일까지는 면접전형이 진행되며 12월 14일 합격자 발표 예정이다.

 

황원섭 인하대 대학원장은 “우리 대학원은 신입생들에게 전액장학 혜택이 돌아갈 수 있도록 장학제도를 지속적으로 개편해왔다”며 “이번 학기에도 우수인재들이 많이 입학해 인하대에서 꿈을 펼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박흥서기자 chs0506@

〈e대한경제-무단전재 및 배포금지〉

 

HOME TOP
뉴스검색 닫기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