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삼성 베트남 임직원, 온라인 추모 열기

    삼성 베트남 법인 임직원이 26일 온라인에서 전날 별세한 고(故)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을 추모했다. 

    삼성 베트남 법인은 현지시간으로 이날 오전 10시께 페이스북 현지 팬페이지에 "모든 사람의 삶은 유한하지만, 그 가치는 영구적"이라며 "이는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을 통해 분명하게 느낄 수 있다"는 글을 올렸다.

    또 존경과 감사, 애도의 마음을 담아 고인에게 작별을 고한다고 적었다.

    이어 현지 임직원 일동 명의로 "심혈을 기울여 삼성 베트남 설립과 발전에 애쓰신 회장님의 공로는 영원히 기억될 것"이라고 고인의 업적을 기린 뒤 "편히 잠드소서"라는 말로 글을 마무리했다.

    이후 6시간 만에 3천200명이 넘는 네티즌이 애도나 애정을 뜻하는 이모티콘을 눌렀고, 143차례 공유됐다. 140여명은 추모 댓글을 달았다.

    콩 떰 응우옛 르엉은 "진심으로 조의를 표하고 감사한다"면서 "편히 잠드시라"고 말했다.

    쩐 꾸인은 "가장 위대한 분, 회장님 감사합니다"라는 글을 남겼다.

    또 삼성 베트남 법인이 프로필 사진을 흰 국화꽃으로 변경하면서 이 회장의 부고를 올리자 불과 4시간 만에 8천400여명이 애도하는 이모티콘을 눌렀고, 640여명이댓글을 썼다.

    전·현직 베트남 직원들은 주로 "안정적이고 좋은 일자리를 만들어주셔서 진심으로 감사한다"는 글을 올렸다.  

    이 회장은 2005년 TV·가전제품 생산시설을 둔 호찌민 법인을 방문했고, 2012년에는 베트남 북부 삼성전자 휴대전화 공장을 둘러봤다.

    현재 스마트폰의 절반가량을 베트남에서 생산하는 삼성은 현지 최대 외국 투자 기업이다. 삼성전자 베트남 법인의 수출 규모는 베트남 전체 수출의 25%를 차지할 정도로 비중이 높다.

 



〈e대한경제-무단전재 및 배포금지〉

 

HOME TOP
뉴스검색 닫기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