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관광공사-하동군 ‘야간관광 경쟁력 향상’ 맞손

   
하동 야간관광지(섬진강 백사장 달마중)

한국관광공사(사장 안영배)가 경남 하동군과 손잡고 지역 야간관광 경쟁력 향상을 위한 시범사업을 추진한다.

올해부터 야간관광을 중점 사업으로 추진 중인 관광공사는 최근 중소도시 야간관광 활성화 컨설팅 선정위원회를 개최해 활성화 시범사업지로 하동군을 최종결정하고 오는 12월 말까지 개선방안과 사업 방향 등 컨설팅을 진행하기로 했다.

이 사업은 관광객의 지역 분산을 목적으로 한 것으로 야간관광 100선 지역 중 수도권과 광역시, 5개 관광거점도시 권역을 제외한 4개 군 단위 지자체를 대상으로 공모를 받아 총 3개 지자체를 심사해 지자체의 추진의지와 사업의 실효성 등을 종합 평가해 하동군이 선정됐다.

시범사업 추진을 위해 관광공사는 야간관광 수용태세 현황 분석, 해외 야간관광 우수사례 조사, 심층 인터뷰, 전문가 자문, 효과분석 등을 통해 연말까지 구체적인 개선방안 및 단기 및 중장기 사업 방향을 설정하고 이를 중심으로 차기 년도 예산반영 등 관련 사업을 실행해 야간관광 활성화 우수사례가 되도록 할 계획이다.

관광공사 권병전 야간관광추진단 TF 총괄반장은 “야간관광은 지역관광 활성화의 좋은 촉매제임에도 코로나19로 인해 사업 추진에 애로가 있다”면서도 “안정화 단계에 들어서면 전문여행사 팸투어 등을 실시해 중소도시의 이색적이고도 독특한 명품 야간관광상품을 본격 개발할 것”이라 밝혔다.

 

박정배기자 pjb@

〈e대한경제-무단전재 및 배포금지〉

HOME TOP
뉴스검색 닫기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