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검색어 입력폼
경제 > 비즈

2분기 국내 스마트폰 시장 회복세…중저가폰이 견인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카카오 문자보내기
닫기

본문 글자크기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리서치는 2분기 국내 스마트폰 판매량은 전 분기보다 9% 증가하는 등 회복세를 보였다고 11일 밝혔다.

다만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는 8% 감소하는 등 여전히 지난해 수준에는 미치지 못했다.

카운터포인트는 2분기 들어 중저가 모델을 중심으로 수요가 회복되고 삼성전자와 애플의 신제품 출시로 시장이 성장세로 돌아섰다고 설명했다.

업체별 점유율은 삼성전자 67%, 애플 19%, LG전자 13% 등 순이었다.

삼성전자와 애플이 각각 전 분기보다 3%포인트, 1%포인트 점유율이 높아진 반면 LG전자는 3%포인트 하락했다.

모델별로는 애플의 아이폰 SE가 판매량 1위였고, 2, 3위는 각각 삼성전자 갤럭시 S20 플러스와 S20이었다.

가장 많이 팔린 모델 10위권에는 갤럭시 A 시리즈 모델 5개가 이름을 올리는 등 중저가 제품이 인기를 끌었다.

2분기 국내 시장에서 글로벌 도매가격 기준 400달러 이하 제품의 판매 비중은 45%로 지난해 같은 기간 33%보다 12%포인트나 높아졌다.

카운터포인트 이윤정 애널리스트는 “가성비를 앞세운 중저가 제품을 중심으로 국내 스마트폰 시장이 서서히 살아나고 있다”며 “앞으로는 프리미엄 플래그십 제품인 갤럭시 노트 20 시리즈 및 아이폰 12 시리즈의 공격적인 마케팅이 예상된다”고 말했다.

HOME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