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검색어 입력폼
경제 > 비즈

기상악재에 물가 상승… "차례상 비용 최대 25% 증가"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카카오 문자보내기
닫기

본문 글자크기

한국물가정보 조사… 전통시장 27만5000원·대형마트 40만4730원

 

올해 연이은 기상 악재로 농수산물 가격이 오르면서 올해 추석 차례상 비용이 지난해보다 최대 25% 증가할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가격조사기관인 한국물가정보는 추석을 앞두고 전통시장과 대형마트의 차례상 품목 물가를 조사한 결과 올해 4인 가족 기준 차례상 비용은 전통시장 기준 27만5천원으로 지난해보다 16.5%(3만8천400원) 오를 것으로 추산됐다고 8일 밝혔다.

대형마트에서 장을 볼 경우 40만4천730원이 들어 지난해 추석보다 8만270원(24.7%)이 더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밤은 지난해 생산량 감소와 코로나19로 인해 수입량이 줄면서 공급량이 부족해 가격이 지난해보다 크게 올랐다.

채소류는 날씨 영향으로 상품 질(質)은 하락했지만 가격은 크게 올랐다. 특히 배추는 올해 11주 연속 가격이 상승하며 1포기 가격이 지난해 5천원에서 올해는 1만5천원으로 3배에 달했다.

올해 상반기 긴급재난지원금 지급 영향으로 가격이 급등했던 소고기는 여전히 지난해 대비 높은 가격대를 형성하고 있다.

한국물가정보는 올해 추석이 지난해보다 보름가량 늦지만, 봄철 이상 저온현상과 초여름의 이상 고온 현상, 여기에 역대 최장기간을 기록한 장마와 잦은 태풍 등 기상 악재가 계속되면서 햇상품 출시 시기가 늦어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여기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인한 수요 감소와 작업량 부족도 고물가에 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동훈 한국물가정보 연구원은 “올해는 유례없는 긴 장마에 과일, 채소, 곡식류 등의 수확이 늦어지는 만큼 좋은 품질의 재료를 구하려면 평소보다 늦게 구매하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또 다른 전문가격조사기관인 한국물가협회는 4인 가족 기준 올해 추석 차례상 비용이 23만9천900원으로 지난해보다 9.5% 상승하는 것으로 추산했다.

한국물가협회는 과실류와 견과류, 나물류 등 차례 용품 29개 품목을 대상으로 서울과 인천, 부산, 대구, 광주, 대전 등 전국 6대 도시 전통시장 8곳의 가격을 조사했다.

조사 품목 중 사과를 포함한 26개 품목 가격이 지난해보다 상승했다. 사과는 5개를 준비하는데 지난해보다 9.5% 상승한 1만6천570원이 필요하고 배는 제수용 대과 5개를 사는데 2만190원이 필요한 것으로 조사됐다.

애호박은 장마와 태풍 등 영향으로 지난해 1천290원에서 올해는 1천900원으로 47.3% 올랐고 무는 작년보다 98.7%, 대파 1단은 40.9%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수산물은 수입산 조기(부세)와 북어포 1마리, 동태포 1kg을 준비하는데 드는 전국 평균 비용이 2만720원으로 2.4% 올랐다.

한국물가협회는 “채소 및 과일 가격이 급등했지만, 추석이 예년보다 시기적으로 늦어 정부가 비축물량과 계약재배 물량 등을 방출해 수급을 안정시키는데 주력할 것으로 보인다”면서 “또 다른 기상 이변이 없다면 추석이 가까워질수록 가격 상승 폭은 지금보다 다소 누그러질 것”이라고 예상했다.

 

HOME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