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검색어 입력폼
경제 > 비즈

거리두기 타격 컸다… 소상공인 카드매출 2월 수준 급감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카카오 문자보내기
닫기

본문 글자크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으로 따른 사회적 거리 두기 영향으로 지난주 전국 소상공인 카드 매출이 코로나19 1차 확산이 본격화했던 지난 2월 말 수준으로 주저앉았다.

2일 전국 65만 소상공인 카드 결제 정보를 관리하는 한국신용데이터에 따르면 전국에서 사회적 거리 두기 2단계가 유지되고, 수도권에서 30일 2.5단계가 시행된 8월 마지막 주(24~30일) 전국 소상공인 사업장 평균 매출은 지난해 8월 마지막 주(8월 26일~9월 1일) 매출 수준을 1로 볼 때 0.75를 기록했다.

이 기간 전국 소상공인 매장의 카드 매출이 지난해 같은 기간의 75%에 불과했다는 의미다.

이는 코로나19 1차 확산이 본격화했던 지난 2월 마지막 주(2월 24일~3월 1일) 0.71을 기록한 이후 최저 수준이다.

특히 서울 지역 소상공인 카드 매출 감소가 두드러졌다.

서울 소상공인 카드 매출은 같은 기간 0.68을 기록하며 전국 최저 수준으로 떨어졌다.

이 밖에 광주(0.74), 전남(0.74), 경기(0.75), 대전(0.76), 충북(0.77), 충남(0.77), 강원(0.77), 인천(0.78) 지역 소상공인 카드 매출도 작년 동기 대비 감소했다.

또 제주는 0.79로 전 주(8월 17~23일) 대비 0.2포인트(p) 하락하며 최대 낙폭을 기록했다.

제주는 여름 휴가철을 맞아 관광객이 몰리면서 8월 중순까진 소상공인 매출 감소 폭이 다른 지역보다 작았다.

여행 수요가 몰렸던 강원도 전주 대비 0.15p 하락했다.

업계는 코로나19 재확산에 따른 사회적 거리 두기 강화로 점포 문을 닫는 소상공인이 속출하고, 사람들도 외출을 자제하면서 매출이 급감할 수밖에 없었다고 해석했다.

업계 관계자는 “이번 주는 수도권 사회적 거리 두기 2.5단계 격상 영향이 그대로 반영돼 소상공인 매출이 작년의 절반 수준까지 떨어질 수 있다”면서 “대책 마련이 절실하다”고 밝혔다.

HOME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