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검색어 입력폼
경제 > 비즈

'날개 단 라면 수출'… 4년 만에 3배 육박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카카오 문자보내기
닫기

본문 글자크기

수출 2015년 2억1879만달러서 2019년 4억6699만달러로 증가

 

대표적인 ’K-푸드‘인 라면 수출이 지난 4년간 3배에 육박하는 급증세를 보인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중국 수출이 압도적인 1위를 차지했고, 동남아시아 국가도 주요 수출 시장으로 급부상했다.

25일 관세청의 수출입무역통계에 따르면 라면 수출은 중량을 기준으로 2015년 5만5천378t, 2016년 7만9585t, 2017년 11만115t, 2018년 11만5976t, 2019년 13만7284t으로 매년 증가했다.

2015년에서 2019년까지 4년 만에 라면 수출이 2.74배로 증가한 것이다.

수출금액도 2015년 2억1879만9000달러, 2016년 2억936만6000달러, 2017년 3억899만1000달러, 2018년 4억1309만4000달러, 2019년 4억6699만6000달러로 집계됐다. 4년 만에 2배를 넘어선 셈이다.

특히 지난해 국가별 통계를 보면 중국 수출이 4만1537t으로 압도적인 1위를 차지했다. 이어 미국 1만4908t, 일본 9638t, 호주 6147t을 기록했다.

인도네시아(5988t), 대만(5962t), 베트남(5669t), 태국(5170t), 필리핀(4251t), 말레이시아(4222t) 등의 동남아시아 국가도 10위권 내에 이름을 올렸다.

국내 주요 라면 생산업체의 해외사업 실적도 매년 눈에 띄게 좋아지고 있다.

라면시장 점유율 1위 업체인 농심의 해외사업 매출은 2016년 6억3500만 달러, 2017년 6억4500만 달러, 2018년 7억4000만 달러, 2019년 8억 달러로 증가했다.

또 올해 상반기에는 5억2000만 달러의 매출을 올려, 상반기에만 작년 1년 치의 65%를 달성했다.

특히 농심은 미국, 중국, 일본, 호주, 베트남에 현지 법인을 운영하고 있어 농심의 해외사업 매출은 국내에서 수출한 물량과 해외 현지법인에서 직접 생산한 물량을 합한 것이다.

농심의 대표적인 수출 품목은 신라면, 너구리, 짜파게티, 육개장 사발면, 김치 사발면 등이다.

삼양식품의 해외사업도 순풍을 탔다.

삼양라면의 면 사업부 수출 현황은 2015년 294억원, 2016년 916억원, 2017년 2036억원, 2018년 1985억원 2019년 2657억원으로 급성장했다. 삼양식품은 해외 현지법인이 없어 대부분 국내에서 수출한 물량이다.

2018년에 다소 감소하긴 했지만, 매출이 4년 만에 9배로 늘어난 것이다.

올해에는 상반기 해외사업 매출이 1797억원으로, 작년 한 해 매출의 67%를 넘어섰다.

삼양식품의 대표상품인 불닭 브랜드의 해외사업 매출은 2015년 98억원, 2016년 661억원, 2017년 1796억원, 2018년 1730억원, 2019년 2400억원으로 증가했다.

중국이 전체 수출의 50%를 차지하는 최대 수출국이고, 이어 동남아시아 수출의 비중이 약 40%에 달한다고 삼양식품은 설명했다.

특히 삼양식품은 수출 초기부터 할랄인증을 받아 무슬림 시장을 적극적으로 공략한 게 수출 확대에 주효했다고 밝혔다.

오뚜기 역시 지난해 550억원 상당의 라면을 수출했다. 이는 2018년보다 20% 이상 증가한 수치다. 특히 올해에는 상반기에만 지난해의 72.7%에 달하는 400억원 상당을 수출했다.

식품업계 관계자는 “우리나라 라면의 매운맛이 해외 현지인들의 입맛을 사로잡고 있다”며 “집콕 생활이 늘면서 라면에 대한 수요도 늘어 앞으로도 성장세를 유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건설을 보는 눈 경제를 읽는 힘 건설경제-무단전재 및 배포금지〉

 

 

HOME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