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검색어 입력폼
경제 > 비즈

전기차 배터리시장 2∼3년간 각축전… 기술력이 좌우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카카오 문자보내기
닫기

본문 글자크기

 

한국이 전기차 배터리 산업에서 글로벌 리더 위치를 확고히 하려면 향후 2∼3년간 차세대 기술력을 확보하는 데 집중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왔다.

한국무역협회 국제무역통상연구원은 17일 내놓은 ‘한·중·일 배터리 삼국지와 우리의 과제’ 보고서에서 ”앞으로 2∼3년이 배터리 산업의 미래 경쟁력을 좌우할 중대 고비가 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보고서에 따르면 글로벌 전기차 배터리(이차전지) 시장 규모는 2016년 150억달러에서 지난해 388억달러로 2배 이상 증가했다.

한국의 해당 품목 수출도 2014년부터 연평균 12.8%씩 늘어 작년에 46억8천300만달러를 기록했다.

올해 상반기 한국의 전기차 배터리 수출은 22억1천700만달러로 전년 동기 대비 4.0% 감소했으나 하반기 상승세가 예상돼 연간으로는 50억달러대에 육박할 것으로 전망된다.

지난 5년간 한·중·일 3국의 글로벌 배터리 시장 점유율(글로벌 10대 제조사·출하량 기준)을 살펴보면, 한국은 2016년 9.5%에서 올해 34.5%로 확대돼 1위로 뛰어올랐다.

중국은 올해 감소세로 돌아서면서 32.9%로 떨어졌고 일본은 2018년 이후 계속 하락해 26.4%에 그쳤다.

보고서는 최근 배터리 시장에서 배터리 단가 하락, 글로벌 합종연횡, 완성차 업체의 배터리 시장 진출(수직 계열화) 등의 이유로 경쟁이 심화하고 있다고 진단했다.

이에 따라 전 세계 생산의 93.8%를 차지하는 한·중·일 간의 각축전이 앞으로 2∼3년간 치열해질 것으로 예상했다.

보고서는 ”중장기적으로는 경쟁력 있는 5개 미만의 업체가 시장을 독점 또는 과점하는 형태로 흘러갈 가능성이 높다“면서 ”핵심 경쟁력을 선점하지 못하면 시장 점유율이 후퇴할 수도 있다“고 경고했다.

그러면서 ”소재 원천 기술 분야에서 한·중·일 3국이 박빙을 이루는 만큼 전고체 배터리 등 차세대 기술 특허를 확보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특히 과거 LCD(액정표시장치) 분야에서 중국이 특허 수로 한국을 추월한 후 시장 점유율 1위를 빼앗아 간 사례를 언급하며 ”소재 기술의 특허와 상용화에 대한 정부의 관심 제고도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이외에도 보고서는 리튬과 니켈 등 원자재의 안정적 확보와 전기차 충전소와 같은 인프라 확충, 전·후방 산업의 전기차 시대로의 전환 대응, 혁신을 선도하는 생태계 구축 등을 중요한 과제로 꼽았다.



〈건설을 보는 눈 경제를 읽는 힘 건설경제-무단전재 및 배포금지〉

 

 

HOME TOP